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논란 끝, 산업부 IAEA 장관급 국제회의 참석

머니투데이
  • 세종=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0.31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백운규 산업부 장관 불참 국정감사 일정 탓,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참석 '에너지전환 정책' 소개 주력

문미옥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수석대표)은 30일(현지시간) UAE(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미국, 일본, 러시아, 중국, 프랑스, 사우디 등 68개 국가 및 기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IAEA(국제원자력기구) 각료회의'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문 보좌관은 우리나라 에너지 전환정책을 IAEA 회원국에 소개하고, 원전의 안전한 운영을 위한 IAEA 회원국간 협력 강화를 제안하는 국가성명을 발표했다./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문미옥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수석대표)은 30일(현지시간) UAE(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미국, 일본, 러시아, 중국, 프랑스, 사우디 등 68개 국가 및 기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IAEA(국제원자력기구) 각료회의'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문 보좌관은 우리나라 에너지 전환정책을 IAEA 회원국에 소개하고, 원전의 안전한 운영을 위한 IAEA 회원국간 협력 강화를 제안하는 국가성명을 발표했다./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문미옥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과 박원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등이 논란 끝에 UAE(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IAEA(국제원자력기구) 각료회의에 참석해 한국 에너지전환 정책 등을 설명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문미옥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30일(현지시간) 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IAEA 각료회의에 참석했다. IAEA 에너지 각료회의는 4년마다 개최되며 지속 가능한 에너지원으로서 원자력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다.

이번 회의는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미국, 일본, 러시아, 중국, 프랑스, 사우디아라비아 등 68개 국가 및 기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IAEA 장관급 국제회의에 "장관을 보내달라"는 요청을 두 차례나 받고서도 청와대 차관급 보좌관과 산업통상자원부 1급을 보낸 것을 두고 일각에선 정부의 원전 수출 의지가 있느냐는 뒷말이 나온다. 특히 문 보좌관은 IAEA 회의에서 현재 한국이 추진 중인 에너지전환 정책을 소개하는 데 주력했다.

문 보좌관은 한국 원전 발전비중이 세계 평균을 상회하는 한편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에 비해 크게 낮다고 지적했다.

그는 원자력에너지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향후 60여년에 걸쳐 원전 의존도를 점차 줄이고 재생 에너지 비중은 확대하는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보좌관은 "경주 지진 발생을 계기로 원전 안전이 한국 정부의 최우선 정책과제가 됐다"며 "원전의 안전한 운영을 위해 한국 정부가 엄격한 안전기준을 적용하고 안전 관련 투자를 확대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고리 1호기 영구정지를 계기로 원전 해체기술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건설, 해체 등 원전 전 주기에 걸쳐 원전산업 경쟁력이 한층 더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보좌관은 회의에 앞서 UAE 원전 현장시찰을 하고, 칼둔 아부다비행정청 장관과 만나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인 건설, 운영을 위해 양국간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모하메드 알 하마디 ENEC 사장과의 면담에서는 "바라카 원전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것"이라며 "한국 정부도 바라카 원전 사업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31일 산업부 종합감사가 열려 백운규 산업부 장관 참여가 불가능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정부가 말로는 국익을 위한 원전 수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고 해놓고 정작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기업벤처위원회 소속 정유섭 의원은 "장관이 국익을 위해 UAE에 간다면 국회는 장관의 출장 사유를 충분히 감안해줄 것"이라며 "다른 곳도 아니고 우리 원전을 짓고 있는 곳인데 장관이 가지 않겠다는 것은 원전 수출을 지원한다는 정부 입장이 말 따로 행동 따로라는 것으로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