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T-인텔, 세계 최초 5G 시범 서비스 위해 '맞손'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2017.10.31 10: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T·인텔 5G 기술로 몰입감 있는 평창동계올림픽 완성
KT, 평창 G-100일 맞아 'Challenge Together’ 마케팅 진행

KT와 인텔이 세계 최초 5G(5세대 이동통신) 시범 서비스를 위해 손을 잡았다.

KT는 31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올림픽 TOP(The Olympic Partner) 파트너로 참여한 인텔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최대의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KT와 인텔은 각 사의 5G 네트워크 기술과 5G 플랫폼 역량을 결합해 전 세계 관람객들에게 몰입감 있는 올림픽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KT와 인텔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결성된 ‘5G SIG(Special Interest Group)’의 멤버로 그간 세계최초 5G 공통 규격인 ‘평창 5G 규격’을 함께 재정하는 등 협력해왔다.

양사는 5G 네트워크와 플랫폼 기술 협력 외에 평창동계올림픽 관람객들에게 5G를 선보이기 위해 강릉 올림픽파크에 위치한 250여평의 ‘KT 홍보관’ 내에서 5G 체험 마케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5G 체험 공간에는 초저지연 미디어, 실감형 콘텐츠의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뿐 아니라 5G로 변화할 미래상을 제시하는 다양한 5G 기술들이 구현될 예정이다.

KT 네트워크부문장인 오성목 사장은 “KT는 인텔의 5G 플랫폼을 적용해 평창동계올림픽기간 동안 완벽한 5G 시범 네트워크를 세계 최초로 선보일 계획"이라며 “전 세계에 5G의 미래를 제시하고 관련 산업을 선도해 글로벌 상용화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인텔 네트워크플랫폼그룹 총괄인 샌드라 리베라(Sandra Rivera) 부사장은 “양사의 5G 협력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5G가 새로운 가능성을 어떻게 전달할 지 미리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평창동계올림픽 G-100일인 11월 1일부터 2018년 2월 25일까지 ‘Challenge Together(챌린지 투게더)’라는 슬로건 아래 평창동계올림픽과 세계최초 5G를 알리는 마케팅을 진행한다.

‘Challenge Together’는 KT가 선언한 세계최초 5G를 위해 평창동계올림픽 파트너들과 함께 도전하며 평창동계올림픽을 모든 사람들과 KT 구성원들이 함께 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KT는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프리젠팅(Presenting) 파트너로서 11월 1일 그리스로부터 성화가 들어오는 인천을 시작으로 성화봉송 일정에 함께 참여한다.

KT는 "성화봉송이 전 국민이 참여 할 수 있는 행사로 만들기 위해 유명인사들 보다는 일반 시민을 위주로 주자를 선발했다"며 "KT의 네트워크 인프라와 5G 기술을 바탕으로 모든 사람들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도록 KT 성화봉송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KT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확정한 봉송로를 따라 1500명의 KT 성화봉송 주자들과 대한민국 전역을 함께 달린다. 전국 16개 시·도 주요 도시의 성화봉송 지역축하행사장에서는 이동형 5G 체험존을 운영해 세계최초 5G 시범서비스를 미리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