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호서대 벤처기업, 국제공동연구 유로스타2 선정

대학경제
  • 문수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0.31 12: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호서대학교는 최근 생명과학과 강인철 교수가 창업한 ㈜이노파마스크린이 서울아산병원,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 및 독일과 캐나다 기업들과 공동 제안한 연구 과제가 국제공동연구개발프로그램인 유로스타2에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이 제안한 연구 과제는 '비소세포성폐암의 ALK-표적치료를 위한 비침습적 동반진단 ALK-바이오센서 개발'이다.

현재 동반진단은 환자 개인별 맞춤치료와 연계해 표적항암제 맞춤 치료를 위한 동반진단법이 항암치료에 중요한 도구로 부각되고 있다.

유로스타2는 EU 집행위원회와 유럽 공동 연구개발 네트워크인 유레카 사무국이 운영하는 국제공동기술개발 프로그램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을 통해 유로스타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비소세포성폐암 환자중에서 ALK유전자 변이를 가진 환자는 비흡연자, 여성에게 많고 약 7%에 이른다. 이런 환자는 ALK-표적치료제(Crizotinib, Certinib, Alectinib, Brigatinib)로 폐암 치료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이러한 ALK-표적치료제에 대한 동반진단법으로 미국 FDA에서 허가 받은 제품은 ALK 전위 단백질 마커를 검출하는 애보트사의 FISH라는 방법이 유일하나 비용이 비싸다. 또한 진단 방법이 비효율적이며 복잡한 단점이 있어 환자에 부담이 됐다.

이번 사업 총괄책임을 맡은 ㈜이노파마스크린(IPS)은 맞춤형 단백질 칩을 기반으로 신약 개발과 진단 연구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바이오벤처기업이다. 기존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ALK-전위 단백질 마커 진단용 새로운 ALK-바이오센서를 개발하기 위해 독일, 캐나다 연구진과 손을 잡았다.

이를 위해 폐암 전문 치료기관인 서울아산병원, 나노바이오기술 개발 전문 독일 프라운호퍼연구소, 앱타머 디자인과 개발 전문 독일 AptaIT사와 캐나다 Neoventures Biotechnology(NVB)사와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이후 지난 9월 5자 간 연구협약을 시작으로 총 3년간 €148만(약 20억 원) 연구비 규모로 연구개발을 진행했다.

강인철 교수는 "이번 동반진단 바이오센서 개발이 완료되면 유럽에서 제품 생산해 유럽 CE인증과 미국 FDA에 인허가를 받아 글로벌 마케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컨소시엄 기관 책임자들이 모두 모여 매년 Annual meeting을 통해 과제 진행을 관리하고 오는 2018년 4월 한국에서 첫 미팅을 심포지엄 형식으로 개최한다.
호서대 벤처기업, 국제공동연구 유로스타2 선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