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엄정화, 故김주혁 애도 "네 선한 농담, 몸짓… 기억할거야"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10
  • 2017.11.02 08: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엄정화(왼쪽)와 고 김주혁 /사진=스타뉴스
엄정화(왼쪽)와 고 김주혁 /사진=스타뉴스
배우 엄정화가 고(故) 김주혁을 애도했다.

엄정화는 2일 자신의 SNS(사회연결망서비스) 인스타그램에 고인의 영정 사진을 게시하며 애도의 글을 적었다. 두 사람은 2004년 개봉한 영화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난다 홍반장'(홍반장)에서 남녀 주연으로 호흡을 맞췄다.

엄정화는 "우리가 가끔 마주쳤을 때 왜 더 반갑게 만나지 못했지… 늘 그랬어. 모든 순간 더 많이 표현하고 싶고 더 많이 느끼고 싶지만 돌아서면 내 감정이 과잉이었나 추스르는 게 힘들어서… 반가워도 즐거워도 적당히. 왜 그랬을까"라고 적었다.
엄정화, 故김주혁 애도 "네 선한 농담, 몸짓… 기억할거야"
엄정화는 영화 '홍반장'에서 동네반장 홍두식 역을 맡았던 고(故) 김주혁을 '홍반장'이라 부르며 "홍반장도 그랬구나. 우리 주혁이, 애교도 많은 주혁이, 술도 못마시는 주혁이… 얼마 전에 우리 새벽집에서 잠깐 마주쳐 인사하며 서로 드라마 어렵다고 얘기하며 헤어질 때 진짜 한 번 안아주고 싶다고 생각했어"라고 회상했다.

엄정화는 이어 "그리고 우리 행사장에서 2초 정도 인사했을 때. 내가 '드라마 너무 너무 너무 멋있었어. 주혁아!'라고 하자 너는 늘 그렇듯이 '아녜요 아녜요'라고 답했지. 네가 얼마나 고민하고 노력하는지 아는데"라고 덧붙였다.

엄정화는 또 "주혁아, 우리가 마주친 곳은 늘 멋진 옷이 있는 곳이었어. 너가 나에게 생일 선물로 준 마르틴 마르지앨라 니트, 평생 입을 옷이야. 이젠 입으면서 슬플 옷이다. 너의 선하면서 뚱딴지 같은 어색함을 가리려한 농담, 몸짓, 다 기억해"라고 전했다.

끝으로 엄정화는 "누나가 기억할거야. 최선을 다해 살아온 사람, 주혁이. 오늘은 너무 눈물이 난다. 예쁜 옷 사서 너에게 인사 갈게. 썰렁히 웃고 있을 예쁜 너에게. 오래오래 기억할게 홍반장, 잘 가"라고 애도했다.

앞서 고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27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의 한 아파트 정문 부근에서 자신의 벤츠 SUV를 운전하던 중 그랜저 차량을 먼저 추돌한 후 인도로 돌진, 전도 사고를 당했다. 사고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오늘(2일) 오전 발인이 진행되며, 장지는 충남 서산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