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본, ‘스마트 우편함’ 설치한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02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인정보 유출방지·택배 사칭 범죄 예방…집배원 배달시간 하루 1시간 단축

우본, ‘스마트 우편함’ 설치한다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가 개방형 우편함이 갖고 있는 우편물 분실·훼손, 개인정보 유출, 등기우편물 배달 불가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스마트 우편함’을 설치한다고 2일 밝혔다.

우본은 이를 통해 등기우편물 재배달율 등이 크게 감소돼 집배원들의 배달시간이 하루 1시간 가량 줄어드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우본은 이날 한국토지주택공사, 브이컴과 스마트 우편함 보급·확산 시범사업을 위한 MOU(업무협약)를 체결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건설하는 수도권 지역 아파트 약 1000세대에 시범 설치키로 했다.

‘스마트 우편함’은 인터넷, 통신기능이 연결된 자동 개·폐 전자식우편함으로 세대원, 집배원 등 사전에 등록된 사람만 우편물을 넣거나 찾아 갈 수 있다. 맞벌이·1인 가구는 부재중에도 우편물을 스마트 우편함을 통해 24시간 언제든지 편리하게 우편물을 보내고 안전하게 받아볼 수 있게 된다.

우본은 “개인정보보호와 택배사칭 범죄 예방, 불법 광고전단지 유입 방지 등 주거 환경이 개선될 뿐만 아니라 집배원의 배달시간도 하루 1시간 가량 단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본은 이와 함께 입주민들이 우체국까지 가지 않고 1층 현관 등의 거주지에서 24시간 우편물을 보낼 수 있는 신형 우체통 ‘우리 동네 우체통’(가칭)도 개발, 함께 설치할 계획이다.

우본은 시범운영 결과를 토대로 스마트 우편함의 사용 편의성을 보완하고, 관계부처·지자체·건설사 등과 협의해 우편수취함 규격 등 관련 제도를 정비할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