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태용호' 그란데 코치 "대표팀, 분위기 바꾸면 좋은 결과 낼 것"(일문일답)

스타뉴스
  • 인천국제공항=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04
  • 2017.11.03 18: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에 관심 많았다. 월드컵 또 경험해보고 싶었다"

3일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한 그란데 신임 축구 대표팀 코치(왼쪽). /사진=박수진 기자
3일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한 그란데 신임 축구 대표팀 코치(왼쪽). /사진=박수진 기자
"대표팀 분위기 안 좋은 것 안다. 그래도 바꾼다면 좋을 결과 낼 것"

신태용호에 새롭게 합류한 토니 그란데(70,스페인) 코치가 입국, 한국 축구 팬들에게 첫 인사 및 각오를 전했다.

토니 그란데 코치가 3일 오후 5시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앞서 오전에 대한축구협회는 "스페인 대표팀과 레알 마드리드에서 코치로 활동한 토니 그란데 코치 및 하비에르 미냐노(50) 피지컬 코치가 국가대표팀 코치진에 합류한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까지다.

그란데 코치의 화력한 이력은 벌써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에서 선수로 활약한 그는 1996년부터 2007년까지 레알 마드리드 등에서 수석 코치로 일했다.

이 기간 동안 세계적 명장인 파비오 카펠로, 거스 히딩크, 존 토샥, 빈센트 델 보스케 감독을 보좌했으며,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3차례나 경험했다.

2008년부터 지난 2016년까지는 델 보스케 감독이 이끄는 스페인 대표팀의 수석 코치로 활동, 2010년 남아공 월드컵과 2012년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스페인이 우승을 차지하는데 기여했다.

다음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실시한 그란데 코치와의 일문일답.

- 소감은.

▶ 한국에 관심이 많았다. 역사도 알고 있고 흥미롭게 생각하고 있다.

- 제안을 받아들인 이유는.

▶ 그동안 세계적인 명장과 일해 왔다. 월드컵은 축구에서 가장 큰 무대다. 두 차례나 경험했지만 또 경험해 보고 싶다.

- 구체적으로 어떤 역할을 맡을 것인가.

▶ 제가 그동안 감독님을 모셨던 것처럼 희생할 준비가 되어있다.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무슨 일이든지 헌신하겠다.

- 마지막으로 한국 축구 대표팀 경기를 본 소감은.

▶ 코치직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을 때부터 봤다. 마지막 두 차례 평가전을 모두 봤다. 러시아와의 평가전도 러시아 현장에서 봤다.

현재 대표팀 분위기 썩 좋지 않다는 것도 안다. 그래도 분위기를 바꾼다면 좋은 결과가 날 것이라 생각한다. 선수들과 합심한다면 좋은 결과가 날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