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비 조정'→'소비 반등' 달라진 정부의 경기인식

머니투데이
  • 세종=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10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재부 "그간 부진했던 소비가 반등하는 모습"

'소비 조정'→'소비 반등' 달라진 정부의 경기인식
정부가 내수를 바라보는 시각이 긍정적으로 변했다. 지난 9월 소비지표가 잘 나왔기 때문인데, 소비자심리지수까지 개선되면서 낙관론으로 옮겨갔다.

기획재정부는 10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최근 우리경제는 세계경제 개선에 힘입어 수출·생산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그간 부진했던 소비가 반등하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기존 인식과 차이가 있다. 기재부는 지난달 그린북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세계경제 개선에 따른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으나, 소비가 조정을 받는 등 내수는 회복세가 견고하지 않은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지표의 변화가 기재부의 인식 변화를 가져왔다. 지난 9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3.1% 증가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선물 등을 미리 구매한 효과가 반영됐다. 소비자심리지수는 9월(107.7)보다 10월(109.2%)이 더 좋았다.

수출과 생산 등은 꾸준히 증가했다. 10월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7.1% 증가했다. 12개월 연속 증가다. 9월 광공업생산은 자동차 등을 중심으로 3개월 연속 늘었다. 서비스업생산 역시 4개월 연속 증가했다.

기재부는 "수출 증가세 지속, 추경 집행 효과 등에 힘입어 회복 흐름이 이어질 전망이나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통상현안, 북한 리스크 등 대내외 위험요인이 상존한다"며 "추경 집행 등 정책 노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