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오공대, 대학창의발명대회 최우수상

대학경제
  • 문수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10 14: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오공대, 대학창의발명대회 최우수상
금오공과대학교는 최근 열린 2017 대학창의발명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비롯해 7개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대학창의발명대회는 특허청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했으며, 시상식은 지난 9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렸다.

이 대회는 창의력 있는 우수 발명 인재를 발굴해 아이디어 권리화를 지원하고, 참여 학생 지식재산권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전국 135개 대학에서 5006건 발명 아이디어가 출품됐으며, 22개 대학 35팀 작품이 선정됐다. 금오공대 학생은 최우수상에 해당하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비롯해 장려상 4개 부문, 발명동아리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최우수상은 백승주(기계시스템공학과 3년), 소우주(소재디자인공학전공 2년), 신영섭(기계공학과 2년) 학생 작품 '실수 없는 수혈바늘'이 선정됐다. 장려상에는 △태양광을 활용한 솔라 스포일러 차량내부 온도 조절기(조규민 외 2명) △실내용 바퀴와 실외용 바퀴가 구비된 캐리어(신나라 외 2명) △안전벨트의 위치조정 및 장력 조절장치(이승현 외 1명) △시간대별 전력 사용량을 이용한 동선 설계 방법(오승엽 외 2명) 등 4작품이 선정됐다.

이와 함께 금오공대 발명창업동아리 거북선신화가 최다수상 및 최다신청 발명동아리상에서 각각 2위를 차지했다.

백승주 학생은 "수혈 사고와 관련된 기사를 보고 아이디어를 창안했다"며 "대회 준비에 도움을 준 대학 LINC+사업단과 창업교육센터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금오공대는 지난해에도 최우수상 및 우수상을 수상했고, 2015년에는 국무총리상 1팀, 최우수상 3팀, 우수상 2팀, 장려상 5팀을 비롯해 지도교수상과 발명동아리 단체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