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타격감 활발' 10안타 대표팀, 넥센에 4-2 승리

스타뉴스
  • 고척=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10 17: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더블스틸로 득점한 나경민.
더블스틸로 득점한 나경민.
24세 이하 대표팀이 활발한 타격감을 확인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17 대표팀은 10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과의 연습경기서 4-2로 승리했다.

이정후, 김하성, 최원준, 한승택이 멀티히트를 기록하는 등 합계 10안타를 몰아쳤다.

넥센측 선발로 나온 임기영은 대표팀을 상대로 4이닝 2실점했다. 시즌 종료 후 첫 실전이라 다소 고전했지만 전반적으로 안정적이었다.

5회부터 등판한 또 다른 선발 후보 장현식도 4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장현식은 6회에만 볼넷 2개, 폭투 2개를 범하는 등 잠시 흔들렸다. 7회부터 안정을 찾고 7, 8회는 깔끔하게 막았다.

8일 연습경기서 1이닝 무실점 호투한 심재민은 대표팀 선발로 나와 롱릴리프 가능성을 점검했다. 3이닝 1실점으로 잘 던졌다. 그 외 김명신, 구창모, 박진형, 함덕주, 장필준, 김윤동도 각각 1이닝 무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첫 날 3안타를 쳤던 이정후는 이날도 5타수 2안타 멀티히트를 때렸다. 최원준이 4타수 2안타, 한승택이 3타수 2안타, 김하성이 4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대표팀은 2회말 최원준, 정현의 연속안타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류지혁이 1루 땅볼로 진루타에 성공했다. 1사 2, 3루서 한승택의 내야안타, 나경민의 우전 적시타가 차례로 터졌다.

2-0으로 앞선 3회초에는 심재민이 2사 후 안타 2개에 볼넷 1개를 연달아 내줘 1실점했다. 2-1로 앞선 6회초에는 볼넷 4개로 실점하는 좋지 않은 장면도 노출했다. 이민호가 3볼넷, 함덕주가 1볼넷을 줘 밀어내기로 실점했다.

2-2로 맞선 6회말에는 더블스틸로 추가점을 뽑았다. 1사 1, 3루서 3루주자 나경민과 1루주자 이정후가 이중도루에 성공했다. 김성욱이 스트라이크 아웃낫아웃으로 출루했고 구자욱도 볼넷을 골라 베이스를 꽉 채웠다. 1사 만루서 김하성이 3루 땅볼로 타점을 올렸다.

경기는 홈팀 대표팀이 4-2로 앞섰는데 훈련 목적으로 9회말도 진행했다. 마무리 후보인 김윤동이 등판해 대표팀 타선을 상대했다. 김윤동은 김하성을 중견수 뜬공, 최원준을 삼진, 정현을 2루 땅볼로 잡아 경기를 끝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