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원준 "찬스 왔으면 하는 생각 든다.. 기회 왔을 때 잘하고파"

스타뉴스
  • 고척=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13 14: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APBC 대표팀 최원준. /사진=김동영 기자
APBC 대표팀 최원준. /사진=김동영 기자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 2017' 대표팀이 출국을 앞두고 마지막 훈련을 실시했다. 훈련을 앞두고 최원준(20)이 소감과 각오 등을 밝혔다.

APBC 대표팀은 13일 1시 30분부터 고척스카이돔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타격 훈련과 수비 훈련 등을 실시했고, 투수조도 별도로 훈련을 치렀다.

앞서 넥센과 두 차례, 경찰청과 한 차례 연습경기를 가졌고, 13일이 마지막 훈련이었다. 14일 일본으로 떠나게 된다.

이날 만난 최원준은 "다 야구 잘하는 형들이다. 도움이 많이 되고 있다. 비슷한 또래가 모여있다보니 재미있게 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다 친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이가 어린 선수들이지만, 다들 팀에서 주축으로 뛰던 선수들 아닌가. 배울 것이 많다. 다들 가지고 있는 것이 있다. 나도 자신있게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자신의 역할에 대해서는 "팀이 특별히 나에게 무언가를 기대한다는 것보다, 내가 잘할 수 있는 것은 타격이다. 거기에 중점을 두고 있다. 한국시리즈부터 연습을 계속 했고, 선배들을 봐왔다. 그래서 여기서도 잘 되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도쿄돔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과 관련해서는 "한국시리즈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한국시리즈에서 많은 경기를 뛴 것은 아니다. 아마 도쿄돔에서 경기에 나가면 더 떨릴 것도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찬스가 걸려라'하는 생각도 든다. 떨리는 것은 없다. 기회가 왔을 때 잘하고 싶다. 책임감이나 부담감을 느끼는 것보다, 여기 다 나보다 잘치는 선수들이다. 장타보다 출루에 신경을 쓰고 있다"라고 더하며 각오를 다졌다.

일본 투수들에 대해서는 "스프링캠프에서 몇 명 봤다. 못 쳤던 기억이 있다. 공이 좋더라. 요코하마 좌완 야이마나가 선수를 첫 번째 캠프와 두 번째 캠프에서 연이어 만났다. 속구가 빠르고, 공끝도 좋더라"라고 말했다.

소속팀 KIA 선수들이 무슨 말을 해줬는지 묻자 "나지완-최형우 선배가 나보다 먼저 발탁 소식을 알고 말해주셨다. 나보다 더 좋아하시더라. 이범호 선배도 시즌 때부터 좋은 말씀 너무 많이 해주셨다. 잘하고 오라고 하셨다"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