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베트남서 1억원대 대마 밀수·판매한 일당 기소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19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 2개월간 총 2㎏ 밀수…檢 "마약류 밀수·판매 수사 집중할 것"

홍차제품(금색포장) 안에 숨겨져 있는 대마 /사진=서울중앙지검 제공
홍차제품(금색포장) 안에 숨겨져 있는 대마 /사진=서울중앙지검 제공
베트남산 대마를 기내 수화물에 숨겨 들여온 대마 밀수·판매 조직이 적발됐다. 해당 조직은 '딥웹'을 통해 대마를 팔아 2개월여간 총 1억3000만원대 이익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들 중 3명을 재판에 넘기고 도주 중인 3명을 추적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박재억)는 베트남산 대마 877g을 밀수하다 붙잡힌 현행범 신모씨(25)와 조직 총책 이모씨(23), 판매책 봉모씨(25) 등 3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은 또 판매책 김모씨(22)와 베트남 현지에서 대마를 조달한 이모씨(24)와 김모씨(20)의 행방을 쫓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중고차매매업체를 운영하던 이씨는 지난 7월말부터 회사 직원 3명 및 친구 2명과 함께 직원 합숙소와 서울 강남 일대 오피스텔 등을 본거지로 삼아 범행을 저질렀다. 이들은 당초 국내에서 대마를 구해 판매하다가 주문이 많아지자 해외에서 직접 대마를 밀반입하기로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지난 9월부터 공급책인 20세 김씨가 베트남으로 가 대마를 확보하고, 신씨가 이를 직접 홍차 제품으로 가장해 들여오는 방법으로 대마를 밀수한 뒤 2개월여간 '암흑의 인터넷'이라 불리는 딥웹을 통해 총 1억3000여만원 상당의 대마를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수차례에 걸쳐 들여온 대마는 모두 2㎏ 분량으로 약 4000명이 흡연할 수 있는 분량이다.

검찰은 특히 이들이 밀수한 대마가 전문적 재배와 압축 과정을 거친 점, 불과 2주 간격으로 대량의 대마를 밀반입한 점에 비춰 베트남 현지 공급조직과 안정적 연계가 형성돼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에 검찰은 베트남 당국과 긴밀한 형사사법공조를 통해 현지 마약조직과의 연계 등에 대해 수사하고 도피 중인 공급책 24세 이씨와 20세 김씨 등의 검거 및 송환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들에 대해서는 이미 여권무효화 조치와 인터폴 적색수배가 내려진 상태다.

딥웹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처음 이들 범행의 단서를 잡았다는 것이 검찰의 설명이다. 검찰 관계자는 "딥웹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대마 판매광고를 단서로 수사에 착수, 베트남에 출국 중인 수사 대상자가 있다는 점을 확인해 대마를 직접 소지하고 입국하는 사범을 체포한 것"이라며 "보강수사를 통해 드러나지 않던 다른 공범의 존재까지 확인해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앞으로도 마약류 관련 수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인터넷, 딥웹 등을 이용한 마약류 범죄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마약류 밀수 및 판매 등 공급사범 수사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