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전자, "ITC 권고안, 美 소비자 선택권 침해"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22 08: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TC 세이프가드 권고안 발표 직후 입장 표명…다른 국가, 기업과 협력해 공동 대응

LG전자 세탁기를 둘러보고 있는 해외 소비자들 모습/사진=머니투데이 DB
LG전자 세탁기를 둘러보고 있는 해외 소비자들 모습/사진=머니투데이 DB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21일(현지시간) LG전자 (168,500원 상승3500 -2.0%)삼성전자 (83,900원 상승200 -0.2%) 세탁기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권고안을 발표한 것과 관련, LG전자는 유감의 뜻과 함께 최종적인 피해자는 미국 소비자가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LG전자는 22일 ITC 권고안 발표 이후 공식 입장을 통해 "세이프가드 발효로 인한 최종적인 피해는 미국 유통과 소비자가 입게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자사 세탁기가 미국에서 성장한 비결은 미국 유통업계와 현지 소비자가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제품을 선택했기 때문"이라면서 "이번 ITC의 권고안은 유통과 소비자의 선택권을 크게 제한하게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LG전자는 ITC 권고안에 따라 미국에서 한국 기업의 기반이 약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현재 건설 중인 테네시주 가전공장의 정상적인 가동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으며, 이에 따른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도 부정적인 영향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일단 LG전자는 ITC 권고안대로 세이프가드가 발동할 경우에는 미국 테네시 가전공장의 가동 시점을 앞당긴다는 방침이다. 다만, 한국에서 만들어 미국으로 수출하는 세탁기는 생산능력 등을 감안해 현재 수준의 물량을 유지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자사는 한국 정부는 물론, 다른 국가와 미국에서 세탁기를 수출하는 모든 기업과 협력해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