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남시, 위기가정 관리 위해 통합 솔루션위원회 구성

머니투데이
  • 성남=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22 14: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찰·변호사·교수 등 전문가 19명 슈퍼비전 제시

성남시, 위기가정 관리 위해 통합 솔루션위원회 구성
성남시가 복합적 위기상황에 놓인 가정의 문제를 효과적으로 풀기 위해 19명의 통합사례관리 솔루션위원회를 구성 21일 운용에 들어갔다.

위원회는 사회복지, 정신건강, 가족치료, 권익보장, 주거·금융, 일자리 등 분야별 전문가와 경찰, 변호사, 교수, 관계 공무원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 위원은 위촉 2년간 동 주민센터에서 관리하는 위기가정 사례 중에서 자체 해결이 어려운 통합사례관리 대상자가 생겼을 때 솔루션회의를 열어 분야별, 상황별 슈퍼비전을 제시하고, 전문가로서 상황에 개입한다.

공공·민간 사례관리자들에게는 심리적 지지 역할을 해줘 사기를 북돋고, 통합사례 관리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김선배 사회복지과장은 “통합사례관리 솔루션위원회가 복합적인 문제를 가진 위기가정 주민들에게 더욱 효율적인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성남시는 위기가정에 무한돌봄 사업비를 투입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4인 가구 기준 생계비(월 115만7000원), 의료비(500만원 이내), 주거비(월 63만5000원), 초·중·고교생 교육비, 사례관리비(100만원 이내), 해산·장제비(회당 100만원), 연료비, 구직활동비 등 각 사례에 맞는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시는 올해 들어 11월 현재까지 위기가정 1422가정에 모두 22억9900만원을 긴급 지원했다.

이 외에도 암 환자 방문서비스, 저소득 장애인에 밑반찬 배달 등 복지자원 연계 7066건, 쌀, 생필품 등 민간자원 연계 4975건, 정신질환, 학대, 가정폭력 등의 통합사례관리 1882건이 이뤄졌다.

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 또는 위기가정을 알고 있거나 도움이 필요할 때는 성남시 무한돌봄센터(031-729-2491~2) 또는 가까운 동 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으로 연락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