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저축은행 3분기 당기순익 3300억원…전년比 22%↑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29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저축은행 3분기 당기순익 3300억원…전년比 22%↑
저축은행들의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보다 늘어났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 79개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601억원(22.3%) 증가한 3298억원으로 집계됐다. 비이자손인은 227억원 줄었지만 이자이익 1661억원 늘면서 영업이익이 증가한게 요인으로 작용했다.

자산건전성과 자본적정성은 개선세를 지속했다. 총여신에 대한 연체율은 3분기 4.8%로 지난해말 5.8%보다 1.0%포인트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5.2%로 0.9%포인트 개선됐으며 가계대출 연체율은 4.5%로 집계돼 1.0%포인트 내려갔다. 가계신용대출과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각각 1.8%포인트, 1.2%포인트 하락한 1.9%, 6.4%로 집계됐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5.6%로 지난해말 7.1%보다 1.5%포인트 내려갔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10.4%로 2.2%포인트 상승했다.

BIS(국제결제은행)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39%로 지난해말 대비 0.44%포인트 상승했다. BIS기준 자기자본 증가율이 16%를 기록해 대출증가에 따른 위험가중자산 증가율 12.5%를 웃돈게 요인으로 작용했다.

자산 및 자본은 증가세를 이어갔다. 9월말 기준 저축은행들의 총자산은 57조6184억원으로 지난해말 52조3093억원보다 5조3091억원(10.1%)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6조5369억워으로 8165억원 늘었다.

저축은행 업계 전반적으로는 경영상황이 전반적으로 호전되고 있다. 다만 금감원 관계자는 "내년부터 대손충당금 적립기준이 단계적으로 강화되고 법정 최고금리가 인하(27.9%→24%) 시행될 예정"이라며 "규제환경 변화에 따른 영향분석 및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저축은행의 리스크관리 강화를 지속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모더나가 먼저' 文에 러브콜 이후…국내생산 오리무중, 왜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