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민선6기 사업 축소조정…"직원 업무 줄이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30 06: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문관제도 개선 등 조직문화 혁신대책 5차 발표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5년 7월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2분기 직원 정례조례에 참석해 있다. (서울시 제공) 2015.7.10/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5년 7월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2분기 직원 정례조례에 참석해 있다. (서울시 제공) 2015.7.10/뉴스1

서울시가 직원들의 과중한 업무를 덜기 위해 민선 6기 일부 사업을 축소·종결한다. 외부인사 영입코스였던 전문직위·전문관 제도는 격무·기피부서 위주로 운영한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5차 조직문화 혁신대책을 30일 발표했다. 9월 발생한 7급 직원의 사망 사건 이후 이어지는 종합대책이다.

직원이 체감할 수 있을 만큼 업무를 줄이기 위해 민선6기 일부사업의 효과성, 우선순위를 재검토한다. 일부사업은 목표를 조정하거나 종결해 부서의 부담을 줄인다.

전문성있는 외부인사 영입을 위해 운영했던 전문직위·전문관 제도는 양적확대를 피한다. 전문성이 필요하고 기피하는 업무 위주로 직위를 선정할 계획이다. 전문직위·전문관제도는 내부 직원들의 승진 기회가 줄어드는 문제점이 있어 불만 대상이기도 했다.

직원들에게 부담이 컸던 균형성과관리(BSC) 증빙자료 제출과 평가시기를 분기에서 반기로 조정하기로 했다. 환경, 재난, 안전 리스크 관리를 개별 부서에서 실·국책임으로 변경했다. 감사위원회 성과감사와 기획조정실의 사업평가의 평가대상과 시기를 조정해 중복 업무부담을 줄인다. 서무업무도 통폐합한다.

서울시의회와도 TF를 꾸려 직원 업무부담 경감 방안을 추진한다. 시의원이 시 집행부에 자료를 요구할 때는 48시간 전에 통지하는 원칙을 지키기로 했다. 의회의 요구자료 관리체계 개선 등에도 계속 협력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5차에 걸쳐 발표된 조직문화 혁신대책은 크게 인사제도 개선, 업무부담의 완화 , 직원사기 제고 등 조직문화 3대 분야 중심의 세부 실행과제 20호로 구성됐다.

주요내용으로는 Δ5급 이상 관리자 다면평가 인사반영 Δ5급 이상 관리자 승진심사에 직원참여 확대 Δ시장요청사항 사전조정제도 Δ5급 이하 실무인력 373명 충원 Δ직원 후생복지 예산 86억원 증액 Δ신규직원 격무·기피부서 배치 지양 등이 있다.

4급이상 소통간담회, 직원정례조례, 서울시 업무포털 내 자유게시판을 통한 의견수렴, 직렬?직급별 직원 소통간담회 등 서울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상향식으로 수립됐다는 점도 특징이다.

윤준병 기획조정실장은 “그 간 시에서 추진한 조직문화대책의 실행부진 사유 등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서울시 조직문화를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여러 방안을 이번 대책에 담았다. 앞으로도 추가적인 실행과제를 발굴해 발표·시행할 것”이라며 “직원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토대로 실제 체감할 수 있는 효과를 내고, 시 내부에 수평적 조직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발표된 과제를 지속적으로 점검·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