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강동구, 전국 최초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성에 박차

머니투데이
  • 홍정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30 11: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일동 일대 약 7.8만㎡ 규모...경제유발 효과 1.5조 및 고용유발 효과 6700여명 기대

강동구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감도/사진=강동구
강동구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감도/사진=강동구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서울 강동구에 엔지니어링복합단지가 들어선다.

강동구는 지난 11월 9일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가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예정지역인 상일동 404번지 일대 약 7만8000㎡를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해 사업이 본격화된다고 밝혔다. 산업단지 승인 절차를 비롯해 토지보상·기반조성공사·엔지니어링기업 유치 등 단지 조성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성사업은 강동구에서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3개의 심장 프로젝트' 중 하나다. 이미 조성된 첨단업무단지와 현재 추진중인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 등과 함께 고부가가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사람중심의 자족형 산업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이다.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성을 위해선 사업대상지의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필수적이었다. 강동구가 서울시, 서울주택도시공사(SH), 주민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노력한 끝에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도시관리계획 변경(개발제한구역 해제) 결정을 얻어냈다.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한 것은 서울시 최초의 사례다.

강동구는 엔지니어링복합단지가 조성되면 맞은편 주변 산업시설과의 시너지 창출로 1조5000억원의 경제유발효과와 6700여명의 고용유발효과가 나타나고, 기존의 베드타운 이미지에서 동부수도권 경제중심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엔지니어링복합단지는 단순건설·플랜트 중심 '협의'의 엔지니어링뿐 아니라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인 융합과학기술을 포함하는 '광의'의 엔지니어링산업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사업시행자인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이 지역에서의 창업 성공률을 높기 위해 청년 일자리와 주거기능이 복합화된 창업 플랫폼(일명 도전숙), 스타트업과 1인기업을 위한 공공지식산업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도 엔지니어링협회·조합 등을 유치해 중소엔지니어링기업의 취약한 기술력을 제고하고, 글로벌 엔지니어링 전문인력 양성에 투자할 계획이다. 서울시 역시 엔지니어링 관련 창업기업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생산형 창업보육센터를 운영하며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엔지니어링복합단지는 그린벨트의 가치를 보존하면서도 산업단지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다.

전체적으로 용적률을 400%에서 330~350%로 완화해 저밀도 개발이 추진되고, 당초 20층으로 계획된 높이계획도 12층 이하로 낮춰 주변 건물들과 조화를 이루게 할 방침이다. 녹지공간도 1만2060㎡(15.4%)까지 확보해 쾌적한 환경을 갖추고, 근로자들과 인근 주민들의 휴식공간도 들어선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성사업은 국책사업이기도 하지만 지역발전을 위한 필수사업인 만큼 산업부, 서울시, 서울주택도시공사와 적극 협업해 나갈 것"이라며 "엔지니어링산업의 발전과 함께 강동이 경제자족도시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