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자치단체 일반행정 인력 2500여명 사회복지 등 현장업무에 재배치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30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치단체 일반행정 인력 2500여명 사회복지 등 현장업무에 재배치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근무하던 일반행정 및 행정지원 인력이 대거 사회복지, 지역경제 등 업무 현장에 재배치됐다. 보다 시급한 현장업무에 공무원 인력이 재배치됨에 따라 지역 주민들의 생활 편의가 대거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지자체가 그간 부족한 현장 인력에 대해 자율적 구조개선 노력을 통해 현장 중심으로 총 2572명의 인력을 재배치했다고 30일 밝혔다. 각 지자체에서는 행정지원 및 단순 관리 분야의 인력을 감축하고, 이를 사회복지와 지역경제 등 필요한 분야에 재배치함으로써 지자체 스스로 인력 운영의 효율화를 위해 나서고 있는 것이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올해 1월 2017년 지자체 조직관리 지침을 통해 인력 운영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하여 자치단체가 자체적으로 행정 기능을 분석·진단해 불필요한 인력은 줄이고, 신규 수요는 감축한 인력으로 재배치하는 조직관리 방안을 제시하면서 지자체별로 자율적인 구조개선을 권고한 바 있다. 이를 통해 175개 지자체(전체의 75%)가 스스로 재배치를 추진했고, 2500여명에 달하는 인력을 필요한 곳으로 재배치했다.

행안부는 2016년부터 '지자체 조직관리 지침'을 통해 지자체 기능인력 재배치 실시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올해와 같이 사회복지분야에 가장 많은 523명을, 다음으로 지역개발분야에 158명을 재배치한 바 있다.

기능인력 재배치를 통해 지자체가 효율적으로 인력을 운영한 주요 사례는 다음과 같다. 부산시는 일반행정 및 단순 시설관리 등 유사·중복기능 통·폐합을 통해 130명을 감축하고 클린에너지 보급 및 신산업 육성 등을 중심으로 재배치함으로써 지역현안 사업 추진에 탄력을 가했다.

경남도는 자체적 조직 분석‧진단을 통해 94명을 감축하고 4차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미래융복합 및 소재부품 지원 기능 보강, 신공항건설 추진 동력 확보 등 도정 역점시책 중심으로 재배치했다. 강원도 춘천시는 직무분석을 통해 18명을 줄이고 임신-출산-보육까지 통합 지원이 가능한 육아종합지원센터 건립 준비단 등에 재배치해 저출산 및 보육정책에 힘을 실었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지방자치단체 인력 충원 과정에서 조직분석·진단을 통한 기능과 인력의 재배치도 함께 추진될 필요가 있다”며 “지자체 조직분석·진단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과 재배치 실적이 우수한 지자체에는 혜택(인센티브)을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