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중기중앙회 15억 신보 출연, 원부자재 공동구매 사업 추진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30 12: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소기업 영업이익률 47.5% 개선 기대

중소기업중앙회는 30일 중소기업들의 공동구매를 지원하는 '중소기업 원부자재 공동구매 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원부자재 조달을 목적으로 공동구매 전용보증을 신설하는 내용이다. 공동구매 전용보증은 일반신용보증과 달리 오로지 원부자재 구매용도로만 결제가 가능하다. 개별 기업이 원부자재를 구매할 때 발생하는 부담을 낮춰주기 위해 규모의 경제를 일으키겠다는 취지다. 이와 관련해 중기중앙회는 정부로부터 관련 예산 15억원을 신청한 상태다.

중기중앙회가 신용보증기금에 출연금을 내면 신보는 은행에 보증을 서는 방식이다. 협동조합은 중소기업의 구매물량을 취합해 대금지급이 보증된 자금으로 판매기업과 공동구매 협상을 벌이게 된다. 물량이 확보되고 규모가 커지는만큼 단가협상력이 생긴다는게 중기중앙회의 설명이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현재 협동조합의 공동구매 규모는 1조원 수준에서 늘지 않고 있다. 조합의 경우 중소기업이 부도날 경우 위태로울 수 있고 중소기업 입장에서도 현행 1대1 거래가 외상이나 수급혜택에 유리하다는 이유로 공동구매에 적극적이지 않았다.

그러나 중소기업이 제조원가 부담에 따른 경영악화가 이어지면서 원가절감을 위해 공동구매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져왔다. 한국은행의 2015년 기준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제조원가 중 재료비 1%를 절감할 경우 영업이익은 7%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동구매 참가 중소기업의 예상 원가인하율 6.78%를 적용하면 영업이익률 47.5%의 개선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는게 중기중앙회의 전망이다.

중기중앙회는 12월 중 전국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수요조사와 의견수렴을 거쳐 내년 3월에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소속 협동조합의 수요조사에 참여하면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