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 영흥도 낚싯배 전복…13명 사망·2명 실종(종합)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891
  • 2017.12.03 15: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출항 9분만에 급유선과 충돌…안개 등 기상악화·낮은수온 등 인명피해 키운 듯

3일 해경 구조대원들이 인천 영흥대교 연안해역에서 침몰한 낚싯배 실종자들을 수색하고 있다./사진=인천해양경찰서 제공
3일 해경 구조대원들이 인천 영흥대교 연안해역에서 침몰한 낚싯배 실종자들을 수색하고 있다./사진=인천해양경찰서 제공
3일 오전 인천 영흥대교 연안해안에서 낚시어선이 급유선과 충돌하며 전복돼 13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

이날 인천해양경찰서와 해양수산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9분께 인천 옹진군 영흥면 영흥대교 남방 2해리 해상에서 낚시어선 선창1호(9.77톤급)가 급유선 명진 15호(336톤급)과 충돌해 전복됐다.

이날 오후3시 현재 이 사고로 선창1호에 타고 있던 22명(선원2명, 승객20명) 중 13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 사망자들은 시화병원, 센트럴병원, 고대 안산병원 등지에 각각 안치됐다.이날 생존자는 총 7명으로 확인됐다. 해경과 해군 등은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다.

3일 오전 6시9분께 인천 옹진군 영흥도 영흥대교 인근 남방 5마일 해상에서 낚싯배가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사진=뉴시스
3일 오전 6시9분께 인천 옹진군 영흥도 영흥대교 인근 남방 5마일 해상에서 낚싯배가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사진=뉴시스
선창1호는 이날 오전 6시 영흥도 진두항에서 출항했다가 9분 만에 사고를 당했다. 합법적으로 허가를 받아 영업 중이었고 이날 출항도 정상적인 신고를 거쳤다.

해경 구조요원들은 사고 발생 이후 33분만인 6시42분에 현장에 도착했다. 헬기는 오전7시10분께 기상이 호전되자 출동 7시24분에 사고 현장에 도착했다.

사고 직후 빠져나오지 못하고 전복된 선박에 갇혀 있던 생존자 중 1명이 휴대전화로 112에 신고, 구조대와 수시 연락을 통해 무사히 구조대에 의해 밖으로 빠져나왔다.

사고 당시 구조된 승객들도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한 상태였다. 안개가 끼고 비가 내리는 등 기상이 안 좋은 상태에서 영흥대교 아래 좁은 수로를 통과하다가 급유선과 충돌한 것으로 해경청은 추정했다.

(인천=뉴스1) 오대일 기자 = 3일 오후 인천 영흥도 앞 해상의 낚싯배 전복사고 현장에서 인양요원들이 크레인과 예인선을 이용해 사고선박 인양 작업을 하고 있다. 22명을 태운 선창1호는 이날 새벽 6시12분께 인천 영흥도 앞 해상에서 급유선과 충돌 후 전복됐다. 2017.1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뉴스1) 오대일 기자 = 3일 오후 인천 영흥도 앞 해상의 낚싯배 전복사고 현장에서 인양요원들이 크레인과 예인선을 이용해 사고선박 인양 작업을 하고 있다. 22명을 태운 선창1호는 이날 새벽 6시12분께 인천 영흥도 앞 해상에서 급유선과 충돌 후 전복됐다. 2017.1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경청은 이날 해경 31척, 해군 16척, 민간어선 13척, 유관기관 3척 등 함정 63척과 헬기 11대를 동원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현장 구조요원들은 침몰수역을 섹터로 구분해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오후 1시 현장에 크레인 바지선이 도착해 전복된 낚싯배와 연결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후 선체를 인양해 선내를 집중 수색 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나머지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으며, 추후 자세한 사고 경위와 피해상황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고당시 기상은 북서풍, 풍속은 8~12미터, 파고는 1~1.5미터, 시정은 1마일, 흐리고 비가 왔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고소식을 듣고 직접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로 향해 세부적인 내용을 보고받고 "현장의 모든 전력은 해경 현장지휘관을 중심으로 실종 인원에 대한 구조 작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마지막 한명까지 생존 가능성을 염두해두고 혼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다음은 인천해경이 발표한 인원구조 현황이다.

▷생존자 : 서○○(82년생), 서○○(80년생), 김○○(90년생), 송○○(75년생), 심○○(86년생), 이○○(85년생), 정○○(85년생). 이상 7명.

▷사망자 : 송○○(74년생), 이○○(75년생), 강○○(67년생), 이○○(81년생), 박○○(75년생), 이○○(68년생), 김○○(55년생), 유○○(70년생), 유○○(72년생), 김○○(75년생), 김○○(58년생), 이○○(64년생), 이○○(77년생). 이상 13명

▷실종 : 오○○(47년생), 이○○(60년생). 이상 2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