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경대, 최대 규모 용각류 공룡 발바닥 피부흔적 화석 발견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2.03 23: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백인성 교수팀 연구논문, 네이처 자매지에 게재

부경대 백인성 교수
부경대 백인성 교수
부경대학교 백인성 교수팀(지구환경과학과)이 경남 함안에서 발바닥 피부조직의 흔적이 선명한 용각류 공룡의 발자국 피부인상(印象) 화석을 발견해 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연구재단 이공학개인기초연구의 지원으로 진행된 이 연구 논문은 최근 Nature 자매지 '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이번에 발견된 발자국 피부인상 화석은 지금까지 세계에서 보고된 용각류 공룡 발자국 피부인상 화석 가운데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백 교수팀은 경남 함안군 군북 지역의 전기 백악기 퇴적층(함안층)을 조사하던 중 공사현장에서 수습된 암석에서 이 발자국 피부인상 화석을 발견했다.

이 화석은 지름이 50㎝ 이상으로 발자국 안에 폭 6~19㎜ 크기의 육각형 요철 피부조직이 빽빽해 마치 벌집 같은 무늬를 지늰다. 이 무늬는 현생 코끼리의 발바닥과 비슷한 양상이다.

백 교수는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수많은 공룡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지만 발자국 안의 피부 자국이 보존된 경우는 드물다"면서, "그 이유는 비교적 건조한 기후 조건에서 모래 위를 덮고 있는 얇은 두께의 진흙, 그것도 미생물이 서식하는 진흙 위를 공룡이 느리게 걸어가야 발바닥의 피부가 찍히는 등 피부 인상화석 보존 조건이 까다롭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경남 함안군에서 발견된 용각류 공룡의 발자국과 그 캐스트에 뚜렷이 보존된 다각상 요철의 발바닥 피부조직 인상(백인성 외(2017) 사이언티픽 리포츠 제공)
경남 함안군에서 발견된 용각류 공룡의 발자국과 그 캐스트에 뚜렷이 보존된 다각상 요철의 발바닥 피부조직 인상(백인성 외(2017) 사이언티픽 리포츠 제공)
연구팀은 당시 공룡이 지표면과의 마찰력을 높여 펄이나 진흙에서 미끄러지지 않고 걸을 수 있도록 발바닥 전반에 다각상 요철의 피부조직을 발달시켰던 것으로 분석한다.

백 교수는 "백악기를 포함한 중생대 후반에 공룡 발바닥에 다각상 요철의 피부조직이 발달된 것은 공룡 서식처가 숲에서 호수와 호소 등이 발달한 평원으로 확장된 것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