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포스코ICT, '스마트 BHS'로 세계 공항물류 시장 공략

머니투데이
  • 김지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2.10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년 개항 앞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BHS 성공적 구축

/포스코ICT가 개발한 스마트 패트롤 트레이(Smart Patrol Tray)가 공항 수하물관리시스템(BHS, Baggage Handling System)을 따라 이동하면서 설비의 상태 정보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ICT
/포스코ICT가 개발한 스마트 패트롤 트레이(Smart Patrol Tray)가 공항 수하물관리시스템(BHS, Baggage Handling System)을 따라 이동하면서 설비의 상태 정보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ICT
포스코ICT가 항공기 탑승객의 수하물관리시스템(BHS· Baggage Handling System)에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로봇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BHS’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10일 밝혔다.

BHS는 공항 이용객의 수하물을 센서로 판독해 자동으로 분류하고 탑승 항공기로 운반하는 종합물류시스템으로, 최근 포스코ICT는 내년 개항을 앞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BHS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제2여객터미널의 BHS는 전체 컨베이어 벨트 길이만 42km에 달하는 규모로 연간 1800만 명의 수하물을 처리할 수 있는 규모다.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전체 에너지 비용을 기존 대비 70% 이상 절감할 수 있게 됐다. 공항 이용객이 일시적으로 몰릴 것에 대비해 수하물을 입체적으로 적재하는 시스템을 적용, 처리용량도 2배 이상 늘려 비상상황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포스코ICT는 2001년부터 운영 중인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의 수하물관리시스템구축도 완료해 현재 운영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세계 최초로 IoT, 빅 데이터, AI, 로봇 기술을 BHS에 적용해 설비의 상태 데이터를 수집, 실시간 분석해 문제가 발생하기 이전에 자동으로 처리하는 ‘예지정비(Predictive Maintenance)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예컨대 수하물을 담아 운반하는 트레이에 IoT 센서를 부착하면 이 트레이가 전체 시스템을 이동하면서 모터를 비롯한 주요 설비의 진동 등 상태 데이터를 수집해 이상 유무를 감지, 대응하는 시스템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해외 공략도 병행한다. 최근 제주공항의 국내선과 국제선의 BHS 확장사업을 수주한데 이어 베트남, 태국, 우즈베키스탄 등 해외공항으로 시스템을 수출할 계획이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항공기 이용객이 증가함에 따라 신공항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관련 기관들과 협력해 국내에서 쌓은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BHS 기술을 해외시장으로 공급하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