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트코인 장악한 1천마리 '고래'…시세조종·담합 가능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860
  • 2017.12.09 13: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비트코인 전체의 40% 소유한 ‘큰손’ 지칭…“초창기부터 활동, 서로 알아 협력 가능”

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시가총액이 2700억달러(약 295조6500억원)에 달하는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40%를 '고래'라 불리는 약 1000명이 소유하고 있으며, 이들이 시세 조종이나 담합에 나설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트코인 초창기 채굴에 뛰어든 소수의 사람이 비트코인 세계를 주름잡고 있다. 상대적으로 워낙 많은 물량을 갖고 있기 때문에 비트코인 가격을 마음대로 조종할 수 있다. 또 오랫동안 비트코인 관련 일을 하면서 서로 알아 담합도 가능하다.

실제로 지난달 12일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한 사람이 비트코인 2만5000개를 한 번에 가상화폐거래소로 옮겼다. 당시 가격 기준으로 1억5900만달러(약 1741억원) 규모의 물량이었다. 해당 소식은 즉시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져나갔고, 해당 물량이 곧 매물로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을 놓고 논란이 벌어졌다.

블룸버그는 “비트코인 가격이 연초 대비 12배 이상 오른 상황에서 ‘고래’들이 보유 물량을 대거 풀면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할 수 있다”면서 “이들이 다른 비트코인 투자자들의 걱정거리가 됐다”고 전했다.

비트코인이 제도권 화폐가 아니기 때문에 소수 큰손을 제어할 방법이 없다는 점도 문제다. 금융사기 전문 변호사 게리 로스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증권이 아닌 가상화폐”라며 “일부 세력이 시세 조정으로 막대한 이익을 남기는 것에 대한 제한이 없다”고 말했다. 소수 큰손이 가격을 급격하게 올린 뒤 짧은 시간에 차익을 보고 빠지는 일이 법적으로도 가능하다는 얘기다.

블룸버그는 “각국 규제 당국은 가상화폐 거래 시장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며 “많은 관련 규제가 여전히 흐릿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유명한 비트코인 초창기 투자자인 로저 버는 “비트코인 큰 손들의 담합이 사실은 아닐 것”이라며 “나는 절대로 그런 생각을 해보지 않았으나, 사람들이 그들의 돈으로 무엇이든지 원하는 걸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일반 투자자들에게는 (비트코인보다) 규모가 작은 다른 가상화폐 투자에서 더 큰 위험에 노출된다”면서 “이더리움, 그노시스, 큐텀 등 다른 가상화폐들은 소유권이 훨씬 더 소수에 집중돼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줍줍'도 없어 결국 분양가 할인…서울 아파트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