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서울 눈 4㎝ 쌓여… 경기·강원 '대설 주의보'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83
  • 2017.12.10 09: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시민들이 밤 사이 쌓인 눈을 밟으며 걸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시민들이 밤 사이 쌓인 눈을 밟으며 걸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에 4㎝의 눈이 쌓이는 등 전국 곳곳에 많은 눈이 내렸다. 경기와 강원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 기준 일부 경기도와 강원도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졌으며 서울, 경기, 강원 영서에는 현재까지 눈이 내리는 곳이 있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역은 경기도 남양주·구리·의정부·가평·양평·파주·양주·고양·포천·연천·동두천, 강원도 북부산지·양구군 평지·인제군 평지·정선군 평지·평창군 평지·홍천군 평지·횡성·춘천·화천·철원·원주·영월 등이다.

9시 기준 주요 지점 적설량은 △서울 4.3㎝ △북춘천 3.4㎝ △수원 0.6㎝ △양평 5.5㎝ △의정부 5.5㎝ △가평 하면 4.5㎝ △철원 3.5㎝ △강화 3.0㎝ △횡성 3.0㎝ △동두천 7.3㎝ △파주 5.3㎝ △남양주 3.8㎝ △성남 3.0㎝ △원주 1.4㎝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남서-서풍 기류가 유입돼 서해 상에서 발달한 눈 구름대가 동진했다"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오늘 밤까지 눈 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이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고 말했다.

이날 밤까지 예상 적설량은 △경기 동부· 강원 영서 3~10㎝ △서울·충청 북부·경북 북부내륙 2~5㎝ △제주 산지 1~3㎝ △전북 동부내륙·경남 북서내륙에 1㎝ 내외다.

기상청 관계자는 또 "밤사이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내린 비 또는 눈이 얼어 빙판길이 되는 곳이 많겠으니 보행자 안전 및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