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5호골'석현준, 모나코전서 시즌 첫 멀티골..팀은 역전패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2.10 10: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석현준 /AFPBBNews=뉴스1
석현준 /AFPBBNews=뉴스1
프랑스 무대에서 뛰고 있는 석현준(26·트루아AC)이 이번 시즌 첫 멀티골을 뽑아내며 팀 내 최다 득점자로 등극했다. 석현준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트루아는 AS모나코에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석현준이 뛰고 있는 트루아는 10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모나코에 위치한 루이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AS모나코와 '17-18 프랑스 리그1(1부리그)'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3으로 역전패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석현준이 2골을 뽑아냈지만 패배로 빛을 잃었다.

선취골은 석현준의 몫이었다. 전반 25분 오른쪽 측면에서 미드필더 에딘 카이가 돌파 이후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이 슈팅을 모나코 골키퍼 다니엘 슈바시치가 막아냈지만 깔끔하지 못했다. 흘러나온 공을 석현준이 오른발로 밀어넣으며 득점을 만들어냈다.

1-0으로 앞선 후반 5분에도 석현준은 득점을 추가했다. 상대 백패스에 전방 압박 수비를 펼친 석현준은 슈바시치 골키퍼의 실수를 틈타 골을 넣었다. 골키퍼의 킥이 석현준의 몸을 맞고 골문으로 흘렀고, 석현준이 쇄도하며 골문으로 밀어넣었다. 이번 시즌 리그 5호골이자 시즌 첫 멀티골을 만든 순간이었다. 동시에 동료 에딘 카이(4골)을 밀어내며 팀 내 최다 득점자에 이름을 올렸다.

트루아는 2-0으로 앞선 후반 23분 석현준 대신 아다마 니아네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하지만 이후 3골을 연달아 실점하며 뼈아픈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이 패배로 트루아(5승 3무 9패, 승점 18점)는 3연패의 늪에 빠지며 17위로 떨어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