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뉴질랜드 중앙銀 총재대행 "비트코인에 거품있다"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2.10 11: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버블 꺼지기 전까진 얼마나 갈 지 알 수 없어"

그랜트 스펜서 뉴질랜드 중앙은행(RBNZ) 총재대행/사진=TVNZ 캡처
그랜트 스펜서 뉴질랜드 중앙은행(RBNZ) 총재대행/사진=TVNZ 캡처
그랜트 스펜서 뉴질랜드 중앙은행(RBNZ) 총재대행이 10일 비트코인 시장에 버블(거품)이 있다고 지적했다.

스펜서 RBNZ 총재대행은 이날 뉴질랜드 국영방송 TVNZ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 거래에) 분명하게 버블이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 우리는 몇 세기에 걸쳐 버블을 봐왔고 이(비트코인) 역시 고전적인 형태의 버블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버블이 꺼지기 전까진 얼마나 갈지 알 수 없다"고도 우려했다.

비트코인은 올해 1500% 폭등했다. 특히 2주 새 85%가 급등하는 등 최근 들어 폭등세가 두드러졌다. 지난주엔 순식간에 1만9000달러대까지 올랐다가 수시간만에 20% 급락하는 등 변동성도 상당하다.

또 스펜서 총재대행은 "비트코인은 금과 상당히 유사하다"며 "비트코인은 채굴되고 정해진 양이 있으며 가격이 매우 변동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또 "가상화폐는 결제 등의 측면에서 더 안정적인 가치를 보유해야 단지 투기적인 도구가 아닌 유용한 화폐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