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언론 "PIT, 2018년도 강정호 복귀 기대하지 않는다"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2.10 13: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강정호 /사진=뉴스1
강정호 /사진=뉴스1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비자 발급에 실패한 내야수 강정호(30)에 대한 미련을 접은 것으로 보인다.

미국 지역 언론인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는 10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피츠버그는2018년 강정호의 복귀를 기대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피츠버그 닐 헌팅턴 단장과 프랑프 코넬리 구단주는 9일 열린 팬페스티벌 행사에 참석해 강정호에 대한 상황을 전했다. 코넬리 구단주는 "우리는 2018년 강정호가 팀에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는 가정을 가지고 오프시즌을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닐 헌팅턴 단장 역시 강정호의 상황에 대해 "1년 전 여기에 섰을 때와 지금의 상황은 많이 달라졌다"며 "당시 우리는 피츠버그에 그를 데리고 있을 것이라고 봤지만, 비자 획득에 대한 과정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복잡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만약 2018년 강정호를 미국으로 데리고 온다면 그것은 엄청난 일이 될 것"이라는 말로 희박한 가능성을 대신 설명했다.

강정호는 2017 시즌을 완전히 날렸다. 지난 2016년 겨울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 사고를 냈고, 이 음주 운전이 3번째였던 것이 드러나면서 법원은 벌금형 대신 징역형을 내렸다. 이에 미국 비자가 거부되면서 메이저리그에 복귀하지 못했다. 소속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도움으로 아길라스 시바에냐스에 입단해 도미니카 윈터리그에 참가했지만 현재는 방출된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