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시장 선거…與 탈환이냐 野 수성이냐

머니투데이
  • 구경민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2.12 06: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내 삶을 바꾸는 지방선거]②여야 상징성·실리 큰 지역…20년여년 만에 달라진 판세

 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내년 지방선거 대비 모의 개표 시연을 하고 있다. 2017.12.6/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내년 지방선거 대비 모의 개표 시연을 하고 있다. 2017.1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탈환이냐. 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수성이냐. 1995년 이후 22년만에 부산시장 선거가 지방선거의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부산은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다. 촛불정국을 거치며 정당 지지율이 역전된 곳이다. 부산지역에서 민주당이 보수정당 한국당의 지지율을 꺾은 것은 20여년 만이다.

승기를 잡은 여당은 부산시장 선거 승리까지 노린다. 수도권 다툼보다 부산 쟁투가 국정 운영의 동력이 될 수 있다. 반면 야당 입장에서도 부산은 반드시 지켜내야 하는 텃밭이다. 부산을 놓치면 대구·경북(TK) 지역으로 운신의 폭이 좁아질 수밖에 없다. 향후 세력 확장, 대여 견제를 위해서도 절대 밀릴 수 없는 전장이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외연확장을 위해서는 중요한 포스트다.

여권의 부산시장 후로보로는 6명 남짓이 거론된다. 부산 지역의 터줏대감으로 불리는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장관을 비롯 김영춘 해수부장관,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정경진 전 부산시 부시장 등이다. 최인호 의원, 박재호 의원 등 현역 의원의 이름도 오르내린다.

이들 후보군 가운데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인물은 단연 오 전 장관이다. 그는 무소속 후보로 지난 2014년 선거에 출마, 당시 김영춘 민주당 후보의 양보 사퇴 속 현 서병수 시장와 맞붙었다. 결과는 불과 2만701표(1.31%포인트) 차이의 석패. 오 전 장관은 지난 5월 대선때 부산선거대책위원회의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에 앞장섰다. 김 장관의 차출론도 잊을만하면 나온다. ‘노무현·문재인’ 두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 전 수석의 이름도 지역 정가를 중심으로 거론된다.

한국당에서는 서병수 현 부산시장이 재선 의사를 밝히며 깃발을 먼저 내걸었다. 박민식 전 의원도 부산시장 도전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박 전 의원은 ‘서병수 필패론’을 거론하며 출사표를 던졌다. 이외에 안대희 전 대법관, 친홍준표계인 이종혁 전 의원의 이름이 나온다. 이 전 의원은 지지세력 결집에 나서고 있다.

한국당은 홍준표 대표가 ‘서병수 대안론’을 제기하면서 서 시장과 갈등을 빚는 양상이다. ‘친홍체제 구축’과 서 시장의 ‘친박수성 방침’이 충돌하면 공천 과정에서 잡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월 입주 미뤄야 하나"…집단대출 실수요자 '발동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