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가족 납치했으니 돈 보내라"…사기 협박전화 '기승'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2.12 14: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통위·금감원, 10일간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문제메시지 발송

"가족 납치했으니 돈 보내라"…사기 협박전화 '기승'
자녀나 부모님 등 가족을 납치했다며 속인 뒤 협박전화를 걸어 돈을 가로채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금융감독원과 방송통신위원회는 이에 13일부터 22일까지 10일간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문자메시지'를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와 이동통신3사를 통해 발송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통신3사는 각 회사 명의로 문자를 보내며 알뜰통신사의 경우 12월분 요금고지서(우편 및 이메일)를 통해 피해예방 정보를 안내할 예정이다.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은 최근 들어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37건이었던 피해건수는 11월 92건으로 3배 가까이 늘었다. 피해액도 1억8300만원에서 5억200만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납치빙자형 건당 피해금은 594만원으로 전체 보이스피싱 건당 피해금 483만원의 1.23배에 해당한다.

사기범들은 저출산, 맞벌이, 고령화 등 사회적 상황을 이용해 이같은 보이스피싱 사기를 시도하고 있다. 자녀나 부모를 납치했다고 한 후 욕설을 섞어 큰 소리로 위협하고 신체에 위해를 가하는 것과 같은 상황을 연출하면 피해자는 크게 당황해 사기범의 요구대로 자금을 송금해 피해를 입게 된다.

피해 방지를 위해서는 우선 자녀나 부모의 현 상황을 확인해줄 수 있는 지인의 연락처(친구 또는 학교, 학원, 경로당 등)를 미리 확보해둘 필요가 있다. 또 가족이 납치됐다는 전화를 받은 경우 조용히 직장 동료 등 주변사람에게 가족 본인 혹은 지인의 연락처로 전화해 안전을 확인해 달라고 부탁하는 것이 중요하다.

금감원과 방통위 관계자는 "납치빙자형 외에 대출빙자형, 정부기관 사칭형 보이스피힝 모두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면 피해를 입지 않을 수 있다"며 "연말연시"연말연시에는 보이스피싱이 더욱 기승을 부려 피해가 증가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