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E1 23년 연속 임금 협상 무교섭 타결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03 09: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4년 연속 무재해 기록도 달성…"상생·화합 노경 관계 이정표 세웠다"

2일 삼성동 아셈타워 13층 E1 강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구자용 E1 회장(왼쪽)과 김종민 E1 노조위원장(오른쪽)이 2018년도 임금에 관한 위임장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E1
2일 삼성동 아셈타워 13층 E1 강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구자용 E1 회장(왼쪽)과 김종민 E1 노조위원장(오른쪽)이 2018년도 임금에 관한 위임장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E1
E1은 지난 2일 시무식에서 노동조합이 2018년 임금에 관한 모든 사항을 회사에 위임했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E1은 1996년부터 23년 연속으로 임금 협상 무교섭 타결을 이루게 됐다.

또 E1은 1984년 3월 운영을 시작한 이래 34년 무재해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1월 3일 24시 부로 무재해 23배수(무재해 목표일수의 23배)를 달성하게 돼 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무재해 인증을 받을 예정이다. 이는 국내 정유·가스업계 및 민간 에너지업계 최장 기록이다.

시무식에서 노동조합은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회사가 경영 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구자용 E1 회장은 "23년 연속 임금 무교섭 위임으로 상생과 화합의 미래 지향적인 노경 관계에 있어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며 "회사를 믿고 맡겨준 노동조합에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신뢰를 기반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노경 문화를 이어 나가자"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