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난해 여행객의 호텔예약지 1위는 '홍콩’

머니투데이
  • 구유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10 10: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하나투어 지난해 호텔예약 건수 조사결과…예약자 중 9%로 1위, 오사카(8.5%), 방콕(8.1%) 뒤이어

홍콩섬 센트럴과 구룡반도의 침사추이를 버스처럼 오가는 스타페리. /사진=김유경 기자
홍콩섬 센트럴과 구룡반도의 침사추이를 버스처럼 오가는 스타페리. /사진=김유경 기자
지난해 여행객들이 호텔 예약을 가장 많이 한 여행지는 홍콩을 비롯한 아시아 인접 국가였다.

하나투어는 10일 지난해 자유여행객들의 해외 호텔 예약 건수 25만 7000여 건을 분석해 그중 가장 인기가 많았던 지역 10군 데를 공개했다.

1위는 전체 예약자 중 9%가 선택한 홍콩이었다. 홍콩 내에서도 가장 예약이 많았던 호텔은 '솔즈베리YMCA'다. MTR 침사추이역에 인접했으며 스타의 거리, 하버시티 쇼핑몰 등 주요 관광·쇼핑명소들로 도보 이동이 가능해 선호도가 높았다. 그리고 '하버그랜드 구룡', '리갈 구룡', '이비스 홍콩 센트럴' 등 홍콩 내 선호도 높은 다른 호텔들도 전철역과 인접해 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었다.

2위는 전체 예약 건수 가운데 8.6%를 차지한 오사카였다. 일본은 오사카를 필두로 도쿄 5위(6.9%), 후쿠오카 6위(5.9%) 등 주요관광도시들이 순위표에 여럿 이름을 올리며 여전한 인기를 과시했다.

이밖에 지난해 말부터 항공 노선이 늘어나기 시작한 태국 방콕은 3위에 올랐고, 괌(4위, 7.4%)은 키즈클럽, 워터파크 등 편의시설로 인해 아동을 동반한 가족 여행객들이 선택한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는 특징을 보였다.

함병림 하나투어 호텔총괄팀장은 "최근 들어 여행 중 하루는 럭셔리한 5성급 호텔에서 숙박하고, 나머지 일정은 가성비 좋은 비즈니스 등급에 머무는 등 여행객들의 숙박패턴이 다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하나투어는 새해를 맞아 오는 1월 16일까지 ‘2018 美(미).친.특.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예비 자유여행객들은 해당 프로모션을 통해 전 세계 인기호텔들을 최대 50%까지 할인된 가격에 예약할 수 있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