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구가톨릭대, 소셜벤처 전문가 양성

대학경제
  • 심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12 1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구가톨릭대학교가 지난 2015년부터 교내 소셜벤처경진대회를 개최해 소셜벤처에 대한 학생 창조와 도전 가치를 함양하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사회적기업연구소는 지난해 제3회 DCU 소셜벤처경진대회를 개최해 연말에 우수팀 10팀(30명)을 시상했다. 이번 대회는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제안서 제출, △예선심사, △1대1 면담 첨삭지도, △최종 사업제안서 제출, △본선심사, △발표심사(사업제안서 발표 및 질의응답), △시상식 등 과정으로 진행했다. 총 42개 학과 89명이 참가했으며, 예선심사에서 사업화를 위한 전문가의 조언과 첨삭지도를 제공했다.

학생 사업제안서는 사업 아이디어 개요, 시장분석, 사업실현 가능성, 경제적 가치, 사회적 가치 등으로 구성됐다. 시장분석은 시장 추세와 우위 요소, 시장의 규모와 전망 등이 조사됐고, 사업실현 가능성에서는 사업 경쟁력과 인력 확보, 배치 계획 등을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대상을 수상한 카풀 팀(송현지·권효림·이영희·정필규)은 모듬과일, 과일음료, 말린 과일, 허브차 등을 판매하고, 과일청 담그기, 말린 과일 만들기, 허브화분 만들기 등 체험을 제공하는 카페 사업을 제안했다. 웰빙 트렌드를 반영해 20~30대를 주요 수요층으로 보고 로컬푸드 공급, 진공포장, 2차가공 건강식품 판매 등을 사업경쟁력으로 내걸었다.

교내 중고판매 웹사이트 운영을 제안한 창업하CU 팀과, 과수 분양과 농장체험 프로그램 운영을 기획한 주스파밍 팀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교내 경연대회 수상팀은 사회적기업진흥원에서 주최하는 전국 소셜벤처경진대회에 참여하도록 독려하고, 고용노동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으로부터 사업비를 지원받도록 각종 공모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지난 2016년 교내 소셜벤처경진대회 대상팀이 고용노동부와 지자체 사업지원비를 받아 실제 창업을 한 경우도 있어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대구가톨릭대는 교내 소셜벤처경진대회에 참가한 학생 중 사회적경제 관련 교과목을 3과목 이상 수강하고, 사회적경제 현장 전문가의 특강에 참여한 학생 6명에게 사회적경제 전문가 인증서를 수여한다. 이를 통해 취·창업 기회를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경화 사회적기업연구소장은 "대회를 거듭할수록 학생의 참가열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교내에서 이런 대회를 개최함으로써 사회적경제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고, 학생들이 실제로 사업계획을 수립해봄으로써 취업과 창업 역량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대구가톨릭대, 소셜벤처 전문가 양성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