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靑 "女 아이스하키 단일팀, 이득 되는일…불공정 논란도 공감"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18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공정성 훼손당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

【진천=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빙상경기훈련관을 방문해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훈련 중인 남녀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1.17.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천=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빙상경기훈련관을 방문해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훈련 중인 남녀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1.17.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팀의 남·북 단일팀 추진과 관련해 일각에서 일부 국내 선수들의 불이익 가능성을 이유로 "공정하지 못하다"는 지적을 하는 것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국가적으로 많은 이득을 볼 수 있는 길이기 때문에 공정성을 훼손하지 않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젊은이들은 과정이 공평하고 정의로운 그런 나라를 원하는데, (여자 아이스하키팀 단일팀 추진의) 과정이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충분히 일리가 있다"며 "공정하지 못하고 정의롭지 못하다는 지적에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단일팀을 구성하는 문제가 아니었다면 그 누구도 아이스하키팀에 주목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게 이슈가 돼서 아이스하키팀이 얼마나 열악한 곳에서 운동을 했는지 알려지고, 그 과정에서 아이스하키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 아닌가. 그렇게 해서 아이스하키에 대한 저변과 관심을 늘릴 수 있다면 좋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단순하게 단일팀 구성이 더 좋은 일이므로 '조금 손해보는 것은 참아도 된다'는 식의 설명은 안 될 것"이라며 "'이게 더 옳은 일이야'라고 설명하는 것 보다는 '이렇게 하는 것이 훨씬 우리들에게도 이득이 되는 일'이라고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북 간에 평화가 형성되고, 안보 위기 없이 경제 패러다임이 전환돼 소득주도성장을 안정적으로 펼쳐나가는 환경이 조성되고,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면 굉장히 장기적으로 이득이라는 생각을 함께 공유해주기를 바란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여자 아이스하키팀이) 흘린 땀과 눈물이 공정하지 못하게 훼손당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