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재건축·안전진단 강화 '리모델링 훈풍 불까'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23 1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준공 후 15년이면 사업 추진 가능, 재건축 대안으로 검토하는 곳 늘어

서울 성동구 옥수동 소재 극동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사진제공=쌍용건설
서울 성동구 옥수동 소재 극동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사진제공=쌍용건설
정부가 현행 30년인 재건축 연한을 연장하는 등 추가 규제 강화를 시사하면서 리모델링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23일 건설업계는 최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건축물 구조적 안정성이나 내구연한 등의 문제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얘기해 리모델링 추진 아파트 단지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국내 리모델링 건설분야 선두에 있는 쌍용건설 관계자는 "재건축 추진 가능 연한이 시장의 예상처럼 40년으로 연장되면 노후 단지들이 리모델링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리모델링은 전면 철거하는 재건축과는 달리 주택의 뼈대(골조)는 남기고 새로 짓는 방식으로 준공 후 15년이 지나면 가능하다. 하지만 최대 3층까지만 더 지을 수 있어 조합원 부담이 크게 줄지 않는다.

재건축 안전진단은 2015년부터 기존 '구조 안정성' 외 지하주차장의 유무 등 '주거 환경'이 판단 대상에 포함됐고, 종합평가 'D등급 이하'를 받아야 재건축 추진이 가능하다. 하지만 리모델링은 안정성 위주로 '안전진단'이 실시 되며 'C등급 이상'(수직 증축은 B 이상)이면 진행할 수 있다.

재건축 안전진단에서 구조 안정성 비중이 높아지면 건물 상태가 양호한 단지들은 낮은 등급을 받을 가능성이 낮다. 이에 리모델링 추진이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서울 노원구 상계주공아파트 주변 A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재건축 규제도 계속 강화되는 추세였고, 아파트 건물 자체가 그리 낡지 않아 리모델링을 검토하는 곳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리모델링 추진 단지의 집값도 올랐다. 서울 성동구 옥수동 소재 '극동' 아파트는 지난해 9월 쌍용건설을 리모델링 시공사로 선정하고 최근 안전진단을 위한 용역업체 선정에 나섰다. 이 아파트 142.26㎡(이하 전용 면적)는 지난해 8월 9억원에서 다음달 9억5000만원을 상승했고. 10월에는 10억4000만원의 실거래가를 기록했다.

포스코건설·쌍용건설이 시공하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소재 '한솔마을주공5차'도 지난해 말 42.75㎡가 3억7500만원에 거래되면서 6개월 만에 3700만원가량 상승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줄고, 증여 늘고…다주택자 안 팔고 버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