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FC U-23] '주 목표 AG金 적신호' 도마 위 오른 '김봉길 리더십'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23 23: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AFC U-23] '주 목표 AG金 적신호' 도마 위 오른 '김봉길 리더십'
고질적인 수비 불안이 결국 발목을 잡았다. 더 큰 문제는 아시안게임이 불과 7개월밖에 남지 않았다는 점이다. 김봉길 감독의 리더십에도 의문 부호가 붙게 됐다.

한국이 우즈베키스탄과 연장 혈투 끝에 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 30분 중국 쿤산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2018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에서 연장 120분 혈투 끝에 1-4로 패했다.

사상 첫 대회 우승을 노렸던 한국은 이날 패배로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앞서 2013년 오만서 열린 1회 대회서 4위를 차지한 한국은 2016년 카타르 2회 대회서는 일본에 2-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거뒀다.

이번 대회까지 3회 연속 4강 진출에는 성공했으나 우즈베키스탄이라는 복병을 끝내 넘지 못하며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오는 26일 같은 날 베트남에 패하며 역시 결승행이 좌절된 카타르를 상대로 3,4위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서 한국은 아시아 국가들 중 비교적 약체로 평가 받는 베트남, 시리아, 그리고 호주와 함께 D조에 속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결코 쉽지 않은 조였다. 첫 경기부터 고전했다. 상대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한국은 2-1 신승을 거뒀다. 베트남은 결국 결승에 진출했다.

이어 시리아와 경기서는 졸전 끝에 0-0으로 득점 없이 비겼다. 호주와 최종전에서는 3-0으로 앞선 상황에서 2골을 내주며 결국 3-2 진땀승을 거뒀다. 무엇보다 수비 불안이 컸다.

8강에서는 아시아에서 역시 약체로 평가받는 말레이시아를 상대했다. 하지만 김봉길호는 시원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한 채 2-1로 승리하며 4강에 진출했다. 결국 여기까지였다.

앞서 일본을 4-0으로 대파하고 올라온 우즈베키스탄은 생각보다 강했다. 설상가상, 한국은 후반전에 장윤호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이게 됐다. 결국 승부를 연장으로 잘 끌고 갔으나 연장전에서만 무려 3골을 내주며 속수무책으로 무너졌다.

과거 이 대회는 올림픽 진출권이 걸린 대회였다. 하지만 이번 대회는 올림픽 진출권이 걸려있지 않았다. 대신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대비하는 성격이 강했다. 김봉길 감독 역시 중국으로 떠나기에 앞서 "주된 목표는 8월 아시안게임"이라고 밝혔다. 이번 대회서 좋은 성적을 거둔 뒤 기분 좋게 8월까지 이어갈 생각이었다. 하지만 우즈베키스탄에 1-4 충격패를 당하면서 김봉길 감독의 리더십 역시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