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에너지 취약계층 2000가구에 난방물품 추가지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31 06: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월2일부터 이불·겨울의류 제공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지난해 12월 시가 에너지취약계층에 전달한 난방물품.(서울시 제공) © News1
지난해 12월 시가 에너지취약계층에 전달한 난방물품.(서울시 제공) © News1

서울시가 계속되는 한파로 피해가 우려되는 에너지 취약계층에 난방물품을 추가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2월2일부터 에너지 취약계층 2000가구에 이불, 겨울 의류 등 물품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앞서 지난해 12월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에너지 취약계층 2만1300여가구에 난방물품을 전달한 바 있다.

에너지 취약계층은 저소득으로 에너지를 필요할 때 사용하지 못해 고통 받는 가구를 말한다. 일반적으로는 소득의 10% 이상을 난방비, 전기요금 등 에너지 비용으로 지출하는 가구로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이 주로 해당된다.

이번 추가 지원은 에너지 복지 수요가 상대적으로 많은 노원, 강서, 중랑, 은평구를 대상으로 한다. 시민과 기업 기부금으로 모금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물품을 지원한다.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시민과 기업이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 사업에 참여해 에너지를 생산·절약하고 이를 통해 얻은 이익을 에너지빈곤층 복지를 위해 활용하도록 조성한 기금이다.

또한 시는 3월까지 꽃샘추위가 이어질 것에 대비해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의 한파 대비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 대책인 '다(多)가(家)온(溫) 서울' 캠페인을 지속 추진, 시민과 기업 대상 모금 활동을 연장할 계획이다. 후원을 원하는 시민들은 인터넷으로 일시·정기 기부 및 2000원 문자기부 등 방법으로 참여할 수 있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이번에 2000 가구를 추가로 지원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더 많은 에너지 취약계층을 도울 수 있도록 시민과 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