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安 "백의종군"-劉 "공동대표"…엇박자 삐져나오는 '통합이몽'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31 10: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안철수 '선통합 후사퇴' 못박아…오후엔 당무위 열고 '일단정지' 전당대회 대책 마련도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위원회 제1차 확대회의에 참석한 유승민, 안철수 양당 대표가 자리에 앉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위원회 제1차 확대회의에 참석한 유승민, 안철수 양당 대표가 자리에 앉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오는 2월13일 바른정당의 통합을 완료한 뒤 당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31일 오전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 회의에서다.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중재에 애써 주신 분들이 함께 해준다면 신당 창당일인 2월13일 통합을 완성시키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제 사퇴가 많은 분들이 함께 하기 위한 것이라면 기꺼이 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가 중재파의 합류를 전제로 통합 이후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는 '조건부 사퇴' 입장을 밝힌 데는 통합전당대회를 닷새 앞두고 중재파 호남 의원들을 영입하기 위한 조처로 해석된다. 박주선, 김동철, 주승용, 황주홍, 이용호 의원 등 중재파 의원들은 안 대표가 먼저 사퇴해야 통합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안 철수가 당내 '집안 단속'에 나서면서 합당을 코앞에 둔 바른정당과 조금씩 엇박자를 내는 모양새로 비쳐지고 있다.

전날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안 대표의 백의종군 선언 철회를 거듭 촉구하며 "저는 동의하지 않는다. 안 대표가 책임을 져야 될 부분이다"며 "만약 안 대표가 그런(백의종군) 상황이 온다면 (통합을) 새로 생각해봐야겠다"고 배수의 진을 쳤다. 유 대표는 공동통합선언 이후 줄곧 '안철수, 유승민 공동 체제'로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최고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안 대표는 유 대표와 합의된 조건부 사퇴냐는 질문에 "아침에 말했다. 일단 좀 더 깊은 이야기들 추후에 나눠보기로 했다"고 짧게 답했다.


안 대표의 오전 발언에 유 대표는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직후 본회의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통합개혁신당 성공을 위해선 안대표와 제가 같이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을 해왔고 그 생각에는 변함 없다"며 "안대표 조건부 사퇴발언은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두고 통합 반대파인 민주평화당은 안 대표가 '눈가리고 아웅'이라고 비난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안 대표가) '직위와 관계없이 전면에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확실하게 선을 그은것은 지방선거에서 선대위원장으로 전면에 서겠다는 의지 표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안 대표의 조건부 사퇴에 대해 "중재파 유인책이며, 지방선거에서 주도적 역할하겠다는 눈가리고 아웅이다"고 말했다.

한편 통합전당대회를 앞둔 국민의당은 또 다른 난관에 봉착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당무위원회를 열고 전당대회 개최 여부와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가 '당원명부 중복' 문제로 전당대회 전까지 투표인 명부 작성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다. 현재까지는 전당대회를 연기하는 방안, 혹은 당헌·당규를 수정해 중앙위원회에서 합당안을 의결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김중로 전준위원장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 반대파인 '민주평화당'(민평당) 발기인으로 참여한 당원 가운데 1000명 이상이 이번 국민의당 전대에서 투표권을 갖는 대표당원의 이름과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탓에 당원명부를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바른정당과 통합 전당대회가 열리는 2월13일까지 국민의당 전대를 연기해, 두 전대를 합치는 '원샷 전대'를 열 가능성도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