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평창올림픽 한식식재료 '100% 국내산' 선봬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31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농식품부·농업계·외식업계 31일 서울 한식문화관서 '평창 동계올림픽 국내산 식재료 공급을 위한 협약식' 가져

평창올림픽 한식식재료 '100% 국내산' 선봬
9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참가 선수들은 100% 국내산 식재료로 만들어진 한식을 맛보게 될 전망이다. 당초 식재료 단가 등으로 수입산 고기 등을 고려했던 외식업계도 "세계인의 잔치에 국내 우수 농산물의 맛을 선보이자"는 농업계의 뜻에 동참을 결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계와 외식업계의 협업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촌에 제공되는 한식의 주요 식재료를 100% 국내산으로 공급하기로 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한식이 중요한 관광상품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한 상황에서 사상 최대규모의 올림픽을 계기로 한식의 브랜드 가치와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농식품부는 이를 위해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한식문화관에서 김영록 농식품부장관, 김태환 농협축산경제대표, 국내산 식재료 공급주체인 한우·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농협, 횡성·평창영월정산축협 등 농업계 인사, 신세계·현대그린푸드 등 급식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평창 동계올림픽 국내산 식재료 공급을 위한 협약식'을 가질 예정이다.

농업계와 급식기업측은 그동안 올림픽조직위원회 등과 국내산 식재료 공급 방안에 대해 협의해 왔다. 국산 소·돼지고기 공급에 따른 비용을 어떻게 조달할 것인가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에 따라 국산 소·돼지고기 공급에 따른 비용(국내산과 수입산의 차액)은 농업인이 모금한 자조금과 농협에서 부담하기로 했다. 또 마늘 등 기타 식재료는 농협에서 선수촌 급식기업 물류센터로 직접 공급할 계획이다.

인기가 많은 소불고기, 양념소고기 구이 등에 소요되는 우목심과 부채살 등은 1등급 이상으로, 고추장삼겹살·갈비구이 등에 필요한 전 물량도 1등급 이상으로 공급된다.

농식품부는 이와 함께 다음 달 9일부터 올림픽경기장 부근인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일원에 'K-Food Plaza 홍보관·식품관'을 열어 한식의 우수성과 국산 식자재의 다양성을 세계 선수와 이 곳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알리겠다는 계획이다. K-Food Plaza는 홍보관(1600㎡)과 식품관(2400㎡)으로 구성됐으며 올림픽기간중에는 2월9~25일(17일간), 이후 패럴림픽 기간중에는 3월9~18일(10일간) 운영된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평창 동계올림픽은 우리 농축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농업계는 급식기업이 국내산 우수 식재료를 원할하게 공급 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고, 급식기업은 철저한 위생관리와 품질을 유지해 달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