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지현 검사 "타 검찰청 이동 요구한 적 없다" 반박

머니투데이
  • 이보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63
  • 2018.02.02 19: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법무부, 또 허위사실 유포…성추행·부당인사 등 전 문제 진상요구했다"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사진=뉴스1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사진=뉴스1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한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 측이 "법무부에 타 검찰청 근무를 희망한다고 언급한 적 없다"며 법무부 발표에 반발했다.

서 검사 측은 2일 "법무부가 언론과의 문답에서 '피해자(서 검사)와의 법무부 면담 과정에서 인사 관련 이야기에 대해 충분히 설명을 해줬으며 피해자가 성추행 진상조사를 요구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며 "객관적 사실에 반하는 것으로 또 다른 허위 사실 유포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또한 "피해자가 법무부 면담 과정에서 가해자로부터의 성추행 피해 사실, 이후 부당한 사무 감사, 인사 발령 등 모든 문제에 대한 진상조사를 요구했을 뿐 타 검찰청 근무를 희망한다고 언급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는 향후 검찰의 진상조사에 적극 응하고 피해자에 대해 가해지는 2차 피해 등에 대한 법적 지원을 담당할 법률대리인단을 구성했다"고 덧붙였다.

문홍성 법무부 대변인은 이날 앞서 '법무부 성범죄 대책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에서 "서 검사가 성추행 관련해 진상조사를 요구한 상황은 아니었다"며 "성추행 이후 인사상 문제에 대해 주로 이야기했고 성추행 문제에 대해서는 진상조사를 해달라든가 공론화하고 싶다는 의사가 없었다"고 취재진에게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