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입춘 날씨 왜 이래?"…50년새 두번째로 추워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2018.02.04 14: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06년 최저기온 영하 13.1도 '가장 추웠던 입춘'

image
입춘인 4일 오전 제주시 오라동 한 도로변에 핀 동백꽃에 눈이 쌓여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제주도 산지에는 대설경보, 제주도 동부와 북부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다./사진=뉴스1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立春)'이 4일 찾아왔지만 극강 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무려 영하 13도에 육박하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것. 이는 최근 50년새 도래한 입춘 날씨 중 2번째 추운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2분 기준 최저기온은 영하 12.8도, 최고기온은 영하 6.8도로 1968년 이후 역대 2번째로 추운 입춘 날씨를 기록 중이다.

최근 50년새 가장 추운 입춘 날씨를 기록한 것은 2006년 2월4일로 최저기온이 무려 영하 13.1도까지 곤두박질쳤다. 최고기온은 영하 4.6도, 평균기온은 영하 9.3도를 기록했다.

입춘을 하루 앞둔 3일 혹한과 눈발 속에서도 전남 담양커피농장  커피나무 새싹이 떡잎을 내밀며 자라고  있다./사진=담양커피농장 제공
입춘을 하루 앞둔 3일 혹한과 눈발 속에서도 전남 담양커피농장 커피나무 새싹이 떡잎을 내밀며 자라고 있다./사진=담양커피농장 제공
역대 입춘 날씨 중 기록할 만한 추위를 보인 것은 2014년(최저기온 영하 10.5도, 평균기온 영하 7.4도), 1986년(최저기온 영하 12.7도, 평균기온 영하 8.2도), 1980년(최저기온 영하 12.7도, 평균기온 영하 9.8도) 등이 있다.

반면 2009년 입춘 때는 최저기온 1.5도, 최고기온 8.9도, 평균기온 4.4도 등 따뜻한 날씨를 보였고, 2011년에도 최저기온이 영하 1.3도, 최고기온 7도, 평균 기온 1.3도로 대체로 영상 날씨를 보이기도 했다.

옛 속담에서도 입춘이라고 해서 바로 따뜻해지는 날씨를 보이지 않았던 것을 찾을 수 있다. '이월에 물독 터진다', '입춘 거꾸로 붙였나', '입춘에 장독 오줌독 깨진다', '입춘추위는 꿔다 해도 한다' 등 입춘 추위를 드러내는 속담들도 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징역 17년' MB 2심 형량 늘어난 결정적 이유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