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마트워치 디자인 플랫폼 앱포스터, 10억 투자 유치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05 10: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술보증기금에서 투자 유치…미국 법인 설립, 스마트워치 스트랩 브랜드 출시

스마트워치 디자인 플랫폼 앱포스터, 10억 투자 유치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공급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 앱포스터(대표 경성현)가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투자금 10억원을 유치했다고 5일 밝혔다.

앱포스터는 사용자의 더 나은 모바일 라이프를 위해 새로운 앱을 개발하자는 취지로 2010년 설립됐다. 소셜 기능을 탑재한 노래방 앱 '톡송'으로 2012년 '대한민국 모바일 어워드'에서 대상(방송통신위원장상)을 수상하고, 2016년 스마트워치 디자인 플랫폼 '미스터 타임'으로 다시 우수상을 차지하는 등 개발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현재 앱포스터는 미스터 타임 브랜드를 앞세워 스마트워치 워치페이스 부문에서 세계 1~2위를 다투고 있다. 미스터 타임은 삼성전자의 '기어' 시리즈, 애플의 '애플워치', 안드로이드 OS(운영체제) 기반 스마트워치 등 다양한 OS와 기기들을 지원한다. 자체 프리미엄 디자인과 사용자 제작 콘텐츠 등 35만개 이상 콘텐츠를 제공한다. 전 세계 50만명 이상이 사용하는 글로벌 스마트워치 디자인 플랫폼이다.

앱포스터는 이번 투자금 유치를 계기로 새로운 브랜드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미국 현지에 법인을 신설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반 구축에 나섰다. 새로운 브랜드 '미스터 타임 스타일'은 시계줄(스트랩)을 직접 제작 및 판매하는 서비스다. 소프트웨어에서 실제 상품으로 사업영역 확대에 나서는 것. 올 상반기 중 4종의 자체 디자인 스트랩과 유명 영국 디자이너 로스 러브그로브가 직접 디자인한 제품을 독점 판매할 예정이다.

아울러 홈페이지와 앱 개편도 진행한다. DIY(Do It Yourself, 소비자가 원하는 물건을 직접 만드는 행위 또는 상품) 큐레이션 서비스도 개편하고, 매거진 형태로 스마트워치 관련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워치 사용자뿐 아니라 시계를 좋아하는 일반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장하기 위한 사전 작업이다.

경성현 앱포스터 대표는 "앞으로 시계 외에도 하드웨어 제품들은 '스마트'라는 수식어를 달며, IT와 결합된 다양한 상품들이 출시될 것"이라며 "이번 투자 유치로 소프트웨어 업체에서 웨어러블 액세서리를 직접 생산 및 유통해 '패션 디자인 테크 컴퍼니'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