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연우, 前소속사에서 '복면가왕 음원' 1억3천만원 돌려받는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05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法"복면가왕 음원은 MBC 제작…수익금 70% 줘야"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 News1
© News1

가수 김연우(47·본명 김학철)가 전 소속사인 미스틱엔터테인먼트(미스틱)로부터 1억대 정산금을 돌려받게 됐다.

서울동부지법 민사합의14부(부장판사 강화석)는 김연우의 현재 소속사 디오뮤직이 미스틱을 상대로 낸 1억5115만원대 청구소송에서 미스틱에 1억3158만8705원을 지급하라고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김연우는 지난 2015년 MBC TV 예능프로그램 '일밤 복면가왕'에 출연하면서 스타덤에 올랐다. 5월부터 10주 동안 가왕 자리를 지킨 그는 '팬텀 오브 디 오페라'(The phantom of the opera), '만약에 말야' '가질 수 없는 너' 등을 불러 인기를 얻었다.

김연우가 복면가왕에 출연하는 동안 미스틱에 소속됐다가 이후 디오뮤직으로 소속사를 옮겼지만 채 받지 못한 정산금 문제가 불거졌다.

김연우의 현 소속사 디오뮤직은 "김연우의 '복면가왕 음원'의 수입은 전속계약에 따라 김연우가 수익의 70%를 가져가야 하므로 미지급 정산금 1억3430만여원을 지급하라고 주장했다.

또 김연우가 이듬해 출연한 '슈퍼아이돌 시즌2' 출연료 중 미지급 정산금 770만원과 뮤직비디오 제작 등 관련 비용 부당공제분 2079만원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스틱은 "복면가왕 음원은 미스틱과 MBC가 공동으로 제작한 콘텐츠에 해당한다"면서 "이 경우 김연우는 수익의 40%만 분배받을 권리를 가지고, 이미 정산금을 지급했다"고 맞섰다.

'슈퍼 아이돌 시즌2' 출연료 정산금과 뮤직비디오 제작비용 부당공제분도 지급 금액이 최종 확정됐거나 지급할 의무가 없다고 못 박았다.

재판부는 '슈퍼아이돌 시즌2' 출연료 정산금과 뮤직비디오 제작비용 공제분에 대해서는 미스틱의 주장을 받아들이면서도 복면가왕 음원에 대해서는 김연우에게 수익의 70%가 돌아가는 것이 옳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미스틱은 복면가왕 음원제작에 투입된 비용을 전혀 공제하지 않은 채 MBC 방송으로부터 받은 수익금에서 40%만 정산금으로 지급했다"고 보았다.

이어 "복면가왕 음원은 미스틱이 아니라 MBC 방송이 제작한 음원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며 "연예활동 정산방식을 적용해 미스틱이 김연우에게 수익의 70%를 분배해야 한다"고 판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