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靑 "김영남 방남 환영…文대통령과의 만남은 논의 중"(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05 12: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금껏 방문한 북한인사 중 최고위급" "북미대화, 두 당사자 의지있어야"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2018.2.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2018.2.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청와대는 5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訪南)하는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북한은 전날(4일) 김 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평창올림픽에 보내겠다고 우리측에 통보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김 위원장의 평창올림픽 계기 방문을 환영한다"며 "헌법상 행정수반인 김 위원장이 우리를 방문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로, 지금껏 방문한 북한인사 중 최고위급"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의 방문은 남북관계 개선과 올림픽 성공에 대한 북한의 의지가 반영됐고 북한이 진지하고 성의있는 자세를 보였다고 평가한다"고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는 올림픽 개최국으로서 김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따뜻하고 정중하게 맞을 것"이라며 "남북 고위급 당국자간 대화 등 다양한 소통의 기회를 준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는 김 위원장의 방문이 평창올림픽을 남북한과 세계가 화합하는 '평화올림픽'으로 개최하고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면담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선 "다양한 소통의 기회를 준비해나가고 있다"며 "어젯밤 늦게 통보를 받은 만큼 오늘 대통령을 비롯한 실무진들이 어떤 수위에서 어떤 내용을 갖고 만날 것인지 논의 중이다. 확정되는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참모진들과의 회의에선 김 위원장 방남에 관해 어떤 당부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만약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만나게 될 경우, 정상회담 또는 정상급 회담 등 회담명(名)을 정리해야 한다고도 전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김 위원장 방남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선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이 더 실권이 있다 할지라도 이번 무대는 남북간 긴밀한 얘길한다기보다 외교적이고 격식을 갖춰 논의하는 장이지 않느냐"며 "올림픽 이후에도 평화의 모멘텀을 이어가자는 시작인 만큼 김 위원장의 방문이 격식이나 내용 면에서 걸맞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청와대는 북미대표간 만날 가능성에 대해선 어려움이 클 것으로 보면서도 여지를 뒀다. 동일한 관계자는 "펜스 미국 부통령의 일련의 발언들을 봤을 땐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를 계속해나가겠다는 자세에서 변화가 보이지 않는다"며 "그러나 아주 닫아놓을수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정치적 역동성이 발휘되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또 방한(訪韓)기간 동안 미국측에서 북측 인사들과 동선이 겹치지 않게 청와대에 요청했다는 소식에는 "청와대에서 확인해드리기 곤란하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북미대화는 "두 당사자가 의지가 있어야할 것"이라며 "두 당사자가 만나는 게 우리 정부 소망이고 바람이라 할지라도 양측 의지에 반해 우리가 뭘 만들어낼순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과 함께 방남할 '단원 3명'에 대해서는 "남북관계 개선, 올림픽 문제, 평화구축, 이런 문제에 대해 다 이야기할 수 있는 분들이 오지 않을까 싶다"며 "고위급 대표단이 9일 오전에 오기로 돼 있는 만큼 관련 명단을 최소 하루 전(8일)에는 통보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