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주광역시, 지역 산업단지 토양오염도 ‘양호’

머니투데이
  • 광주=나요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05 1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 보건환경연구원, 하남산단 공장․주변지역 등 49곳 실태조사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하남산단 공장 내부와 주변지역 등 49곳 대상으로 토양오염 실태 조사결과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3월부터 7월까지 실시했으며, 하남산단 내 남영전구 수은 유출 사고와 세방산업의 트리클로로에틸렌(TCE) 유출 등 산단에서 크고 작은 환경오염사고가 잇따르자 시민 불안 해소와 안전 확보를 위해 진행됐다.

대상은 공장 10곳, 공장 주변 26곳, 녹지지역 13곳 등 총 49곳 100으로, 조사항목은 카드뮴과 같은 유해 중금속 8종, 벤젠, 톨루엔 등 유류 7종 등 총 17개다.

조사결과 중금속 평균농도는 토양오염우려기준(1지역)의 1~59% 낮은 농도 수준인 아연(Zn) 75.1㎎/㎏, 납(Pb) 27.1㎎/㎏, 크롬(Cr) 14.1㎎/㎏, 구리(Cu) 8.8㎎/㎏, 니켈(Ni) 5.4㎎/㎏, 카드뮴(Cd) 2.0㎎/㎏, 수은(Hg) 0.02㎎/㎏으로 나타났다.

다만 공장 주변지역의 경우 공장 내부와 녹지지역보다는 아연(Zn), 납(Pb), 수은(Hg) 등이 1.3~5.5배 높게 나타나 주기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유류 오염원인 벤젠, 톨루엔, 크실렌 에틸벤젠은 모든 지점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배석진 환경연구부장은 “이번 실태조사 결과는 산업단지의 토양환경관리를 위한 기초자료가 된다”며 “앞으로도 토양오염 우려지역에 대한 실태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토양오염을 예방하고 보전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