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BIS "중앙은행, 가상통화 규제 미리 나서야"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07 08: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앙은행들 블록체인 실험 결과 기존 지급결제 시스템보다 비싸고 느려"

BIS "중앙은행, 가상통화 규제 미리 나서야"
'중앙은행들의 중앙은행'인 국제결제은행(BIS)이 중앙은행들에게 가상통화(암호화폐) 규제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금융안정성에 위험이 초래되는 상황을 미리 막아야 한다는 이유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BIS 는 6일(현지시간) 아구스틴 카르스텐스 BIS 사무총장은 독일 괴테 대학교 강연에서 "비트코인은 버블과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 환경적 재앙의 조합"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아직까지는 많은 이들이 가상통화의 작은 규모와 (기존 금융시스템과의) 제한적인 연관성으로 인해 가상통화 위험이 시스템 수준으로 번지진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어 "당국들이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않는다면 가상통화가 주요 금융시스템과 더 깊숙하게 상호연결되면서 금융안정성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전날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비트코인을 "매우 위험한 자산"이라고 경고한 것과 궤를 같이 하는 발언이다.

드라기 총재는 유럽의회에서 "비트코인을 포함한 가상통화는 규제받지 않는 매우 위험한 자산으로 큰 변동성에 노출돼 있다"면서 "ECB의 은행감독부서는 가상통화의 잠재적인 위험이 감독대상 기관(역내 금융사)들에게 미칠 영향을 면밀히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가상통화의 시장가치는 지난해 폭발적으로 늘어나며 올해 초 시가총액이 8300억달러까지 확대됐다. 그러나 돈세탁 등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을 우려해 제도권 금융사들은 가상통화 사용을 우려해 왔다.

여기에 최근 몇주간 각국 정부와 금융사들이 가상통화 관련 규제들을 내놓자 지난주 가상통화 가격이 다시 급락했다. 가상통화 대표주자 비트코인은 지난주 1만달러선을 내준 데 이어 이날 장 중 6000달러선까지 붕괴됐다. 지난해 12월 역대 고점 대비 3분의 1 토막이 난 것이다.

한편 카르스텐스 사무총장은 전세계 주요 중앙은행들이 가상통화의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 이른바 ‘분산원장(DTL)’ 기반 시스템의 잠재력을 중앙은행 고유 업무에 접목하기 위한 실험들을 하고 있지만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멕시코 중앙은행 총재를 역임했던 그는 "실제로 중앙은행의 실험은 전통적인 지급결제시스템에 비해 DTL 기반 시스템이 구동되는 데 매우 비싸고 느리며 훨씬 효율이 떨어진다는 걸 보여준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