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IoT로 잡는 하수악취, 서울시 2022년 시스템 구축

머니투데이
  • 진달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07 09: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월 200인조 이상 개인정화조 건물 악취저감장치 의무, 사후관리 위한 기술 개발

IoT기술과 접목한 정화조 악취저감장치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그래픽 제공=서울시
IoT기술과 접목한 정화조 악취저감장치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그래픽 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실시간으로 정화조 악취저감장치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IoT(사물인터넷) 시스템 구축을 추진한다. 지하에 주로 위치한 개인정화조를 제 때 점검하지 못해 고장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7일 IoT 기반 '정화조 악취저감장치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을 2022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악취저감장치에 송·수신이 가능한 스마트 플러그 등을 설치해 장치 가동여부를 통신망으로 전달받아 실시간 시·구 관계자들이 볼 수 있게 하는 구조다.

하수도법 개정 시행령에 따라 오는 9월까지 200인조 이상 강제배출형 부패식 개인정화조를 보유한 건물에 악취저감장치 설치가 의무화 됐다. 서울시는 각 건물의 저감장치를 효율적으로 사후 관리하는 데 IoT 시스템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하수악취는 주로 강제배출형 부패식 개인정화조에서 하수관로로 오수를 펌핑 할 때와 하수관로간의 연결지점에서 낙차가 클 경우 고농도로 발생한다. 악취는 맨홀과 빗물받이를 통해 확산된다.

서울시는 의무대상 정화조 관리자를 대상으로 교육·홍보를 집중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그간 19개 자치구 2415명의 정화조 관리자에게 교육을 실시해 법적 의무대상 6320개소 중 2721개소(43%)가 악취저감장치를 설치했다.

올해 지난해(약 30억원)보다 늘어난 약 52억원을 투자해 시가 관리하는 하수관로·맨홀·빗물받이 등 공공하수도시설물에도 저감장치를 확대 설치한다. 특히 노인시설, 장애인시설 등 복지시설 주변 공공하수도시설물에 악취저감시설을 우선 설치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시민·기업·자치구와 협업해 하수악취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시·구 합동 특별점검, 시민악취감시단 수시점검, 분뇨수거업체 현장점검, 시민자율감시단 순찰 등 다양한 감시체계를 운영한다.

한제현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IoT 저감장치 모니터링 구축 방안을 대학교, 관련 전문업체 등과 논의 중으로 올해 안에 서울시 실정에 맞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하수악취 저감에 시민들도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