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번엔 '당명'이 발목…안철수·유승민 험난한 통합의 길(상보)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07 14: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청년들과 당명 놓고 다투지 않겠다..선관위 결정 수용"

바른정당 유승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통합추진위원회 3차 확대회의에서 '미래당'으로 확정된 통합신당의 새당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바른정당 제공
바른정당 유승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통합추진위원회 3차 확대회의에서 '미래당'으로 확정된 통합신당의 새당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바른정당 제공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통합신당이 창당대회를 엿새를 앞두고 새로운 난관에 봉착했다. 이번엔 당명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신당의 명칭으로 정한 ‘미래당’을 사용할 수 없다고 7일 결정했다.

앞서 청년정당 '우리미래'가 '미래당'을 약칭으로 쓰겠다고 지난 5일 선관위에 신청했다. 국민의당도 약칭을 '미래당'으로 사용하겠다고 같은날 신청했다. 선관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논의한 결과 우리미래의 약칭 등록을 수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개최한 결과 △약칭 어휘의 통상적인 용법과 가능한 의미 △ 사회전반의 관습과 등록정당의 전례 △일반의 법 상식 등에 기초해 볼때 현재 국민의당이 약칭으로 '미래당'을 사용하는 것은 사회통념상 약칭의 범위를 벗어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두 당은 즉각 선관위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신용현 국민의당 대표와 유의동 바른정당 대표는 7일 오후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선관위의 당명 관련 결정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두 대변인은 "선관위와 유사 당명에 대한 사전 검토를 진행했지만 우리당이 미래당을 약칭으로 신청하며 문제가 생겼다"면서 "청년들과 당명 놓고 다투는 것보다는 미래를 지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통합신당은 새로운 당명 찾기에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당초 안철수·유승민 대표는 이날 오후 통합추진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를 열고 '미래당'으로 만든 공식 신당 로고와 색 등을 발표할 계획이었다. 회의는 일단 진행하지만 시안은 모두 폐기처리된 상태다.


새로운 당명은 통추위 내 기획분과위원회에서 재논의 해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미래당' 결정 당시 후보군이었던 명칭이 재활용 될 가능성은 낮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새 당명 선정은 제로베이스에서 시작할 것 같다"며 "공모 등의 절차를 새로 밟기엔 시간적 제약이 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