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평창 줌인] "내가 더 잘할 것" 윤성빈·김지수, 韓썰매 전성기 개막

스타뉴스
  • 평창=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17 09: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왼쪽부터 스켈레톤 정 소피아, 윤성빈, 김지수 /사진=뉴스1
왼쪽부터 스켈레톤 정 소피아, 윤성빈, 김지수 /사진=뉴스1
"재미 없었을 것 같아요. 긴장할 수 있도록 좋은 경쟁자 되겠습니다." - 김지수

"아직은 아니에요." - 윤성빈

한국 썰매가 돌풍을 넘어 세계를 앞서가는 전성기에 돌입할 전망이다.

한국 썰매를 이끄는 쌍두마차 윤성빈(24, 강원도청)과 김지수(24, 성결대)는 이번 올림픽을 통해 세계 톱 클래스로 올라섰다. 서로 절대 지지 않겠다며 선의의 경쟁을 다짐한 만큼 앞으로 더욱 발전이 기대된다.

사실 윤성빈의 금메달은 많은 이들이 예견했다. 이번 시즌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선 데다가 강력한 홈 어드벤티지까지 업기 때문이다. 다만 김지수의 파란은 예상 밖이다. 철저한 준비를 마친 대표팀 내부에서는 내심 메달까지 바라보는 등 조용히 대형 사고를 노렸지만 외부에서는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김지수는 세계랭킹 25위로, 2017-2018시즌 월드컵서 10위 안에 든 적이 1번 뿐이다. 7차례 월드컵 중 우승 5회, 2위 2회를 달성한 윤성빈과 대비된다. 하지만 이번 올림픽에서는 4차 주행 모두 50초 대로 끊어냈다. 1차 4위, 2차 6위, 3차 4위, 4차 6위에 올라 최종 6위에 랭크 됐다. 개인 최고 성적이자 한국 썰매 역대 2번째로 뛰어난 입상이다.

그럼에도 김지수는 "메달을 따지 못해 감독, 코치님들께 너무 죄송하다"며 아쉬워했다. 그만큼 철저히 준비했고 자신감도 충만했다는 이야기다. 밖에서 보기에 대단한 6위도 아쉬울 만큼 김지수는 칼을 갈고 있었던 것이다. 김지수는 "(윤성빈이)너무 차이가 많이 나서 재미 없었을 것 같다. 다음에는 긴장시킬 수 있도록 좋은 경쟁자로 성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압도적 기록으로 금메달을 딴 윤성빈은 이 말을 전해 듣고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아직은 아니다"라 선을 그었다. 금메달에 안주하지 않고 한 발 더 앞서 나가겠다는 의지다. 윤성빈은 "앞으로 갈 길이 멀다. 누구에게도 양보할 생각은 없다. 물론 새로운 경쟁자가 생긴다면 발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 힘주어 말했다.

이용 총감독 또한 "이제 한국 스켈레톤은 '불모지', '낙후' 이런 것이 아니다. 모두 보셨듯 1등과 6등을 했다. 1위와 6위를 한 것은 한국 밖에 없다. 이제 스켈레톤은 한국이 최강이다"라 기뻐했다. 이어 "향후 10년은 윤성빈의 시대가 될 것이다. 김지수는 더 갈고 닦고 키울 것이다. 베이징에서는 금과 은이 나오지 않을까"라 기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