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평창] 男 피겨 차준환, FS 165.16점-최종 합계 248.59점 '개인 베스트'

스타뉴스
  • 강릉=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17 11: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남자 피겨 싱글 프리스케이팅 연기에 나선 차준환. /사진=뉴스1
남자 피겨 싱글 프리스케이팅 연기에 나선 차준환. /사진=뉴스1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남자 김연아' 차준환(17·휘군고)이 프리스케이팅에서 개인 최고점을 만들어냈다. 쇼트와 프리 합계 점수 역이 개인 베스트다.

차준환은 17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4.94점, 예술점수(PCS) 81.22점을 받아 합계 165.16점을 기록했다. 최종 합계는 248.59점이 됐다.

전체적으로 좋은 연기를 펼쳤다. 두 번째 점프인 쿼드러플 살코에서 넘이지기는 했지만, 나머지는 완벽했다. 표정 연기도 좋았다.

이를 바탕으로 165.16점을 얻어 자신의 개인 최고점을 넘어섰다. 기존 기록은 160.13점. 2016년 요코하마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받은 점수였다. 시니어 무대에서, 그것도 올림픽에서 이 기록을 넘어섰다.

나아가 쇼트+프리 합계 점수도 개인 최고점이다. 2017 세계 주니어 선수권에서 만들어냈던 242.45점을 뛰어넘었다. 다만, 비공인 개인 최고점인 252.65점에는 살짝 미치지 못했다.

차준환은 16일 있었던 쇼트 프로그램에서 83.43점(기술 43.79점-예술 39.64점)을 받으며 개인 최고점을 만들어냈다. 2017 세계 주니어 선수권에서 기록했던 82.34점을 넘어섰다. 또한 쇼트 순위 15위에 올라 프리스케이팅 진출에도 성공했다.

쇼트 15위는 한국 남자 피겨의 올림픽 역대 최고 순위였다. 기존 최고 순위가 1994 릴레함메르 동계올림픽에서 정성일이 기록했던 17위였다. 더불어 남자 피겨에서 쇼트를 통과해 프리에 나선 것은 1998 나가노 동계올림픽 이규현(당시 쇼트 23위) 이후 무려 20년 만이었다.

그리고 하루가 지난 17일 프리스케이팅에 나섰다. 이날 차준환은 11번째로 연기에 나섰다. 영화 포스트맨의 OST인 '일 포스티노'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차준환은 첫 과제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룹 점프를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다음 쿼드러플 살코 점프에서는 넘어지는 실수가 나왔다. 그래도 침착하게 연기를 이어갔다. 다시 트리플 악셀-더블 토룹 연속 점프를 깨끗하게 성공시켰다.

이어 플라잉 카멜 스핀과 체인지 풋 싯 스핀도 잘 수행했다. 이어진 트리플 악셀과 트리플 플립-싱글 루프-트리플 살코 점프도 문제없이 성공했다.

코레오 시퀀스에 이어 트리플 플립 점프까지 수행한 차준환은 스텝 시퀀스와 트리플 루프,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펼치며 연기를 마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