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 계좌 한눈에'로 잠든 1038억원 주인 찾아가

머니투데이
  • 박상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4,550
  • 2018.02.18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감원, 상호금융권 미사용계좌 찾아주기 캠페인..미사용계좌 21.7만개 해지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사진제공=금융감독원
1년 이상 사용하지 않은 계좌를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내 계좌 한눈에' 서비스를 통해 상호금융권 미사용계좌에 남아있던 1038억원이 주인에게 돌아갔다. 오는 22일부터는 모바일로도 미사용계좌를 쉽게 조회할 수 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2월 '내 계좌 한눈에' 서비스 개통에 맞춰 '상호금융권 미사용계좌 찾아주기 캠페인'을 6주간 실시한 결과 1년 이상 미사용계좌 21만7000개가 해지되고, 잔액 1038억원이 환급됐다고 18일 밝혔다.

상호금융권역별 해지금액은 △농협 688억원 △수협 159억원 △새마을금고 156억원 △신협 30억원 △산림조합 4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상호금융권에 1년 이상 방치된 미사용계좌는 4788만개, 금액 3조4000억원 규모로 상호금융권 전체 개인 계좌의 48.5%에 해당했다.

금감원은 이러한 금융재산을 소비자에게 돌려주기 위해 상호금융권과 금융결제원과 함께 소비자에게 미사용계좌 보유 사실을 안내하는 등 홍보활동을 진행해왔다.

금감원은 오는 22일에는 '내 계좌 한눈에' 모바일 서비스를 개통하고, 향후 주기적으로 캠페인을 실시해 상호금융권에 남아있는 3조원 규모 이상의 미사용계좌들의 주인을 찾아주기로 했다.

금감원은 앞서 지난해 5~7월 은행권 미사용계좌에 대해서도 캠페인을 추진해 은행계좌 95만개를 정리하고, 3706억원이 환급될 수 있도록 했다. 은행권에선 전체 개인계좌 중 47.3%(1억2800만 계좌)가 1년 이상 거래가 없는 미사용계좌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