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52개 슈팅중 2실점' 신소정, 남북 단일팀 '불멸의 수호신'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18 14: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52개 슈팅중 2실점' 신소정, 남북 단일팀 '불멸의 수호신'
.

[OSEN=강릉, 우충원 기자] 신소정의 눈물나는 활약은 여전히 이어졌다. 몸을 아끼지 않는 선방으로 스위스와 1차전처럼 완패는 없었다.
새라 머리 감독이 이끄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은 18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스위스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5∼8위 순위 결정전 1라운드에서 0-2(0-1 0-1 0-0)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남북 단일팀은 일본-스웨덴전의 패자와 함께 8위 결정전을 펼치게 됐다.
조별예선을 펼치는 동안 신소정은 눈물나는 활약을 펼쳤다. 스위스-스웨덴-일본으로 이어지는 팀들중 쉬운 상대는 없었다. 신소정은 평소처럼 몸을 날릴 수밖에 없었다.
조별예선 마지막 일본과 경기는 1-4 패배로 끝났다. 7전 7패, 1득점 109실점에서 8전 8패, 2득점 113실점이 됐다. 하지만, 신소정이 기록을 줄여주며 할 수 있다는 정신을 제대로 보여줬다.
일본을 상대로 정신무장에 성공했지만 개인기량에서 부족한 것은 분명한 사실. 머리 감독은 스위스를 상대로 새로운 라인업으로 경기에 임했다. 1라인에 최지연을 투입했고 북한의 진옥을 처음 투입했다. 4라인에 집어 넣고 반전 기회서 투입할 준비를 펼쳤다.
선수들은 열심히 뛰었지만 무기력 했다. 패스 연결이 이뤄진 것이 소득이라면 소득. 그러나 골을 만들 기회도 좀처럼 없었다. 슈팅은 골대가 아닌 다른 방향으로 흘렀다.
동료 및 후배들이 분전을 펼쳤지만 모든 공격의 최종 방어자는 신소정이었다. 스위스도 다득점을 올리기 위해 쉴새 없이 공격을 펼쳤다. 하지만 신소정은 든든히 뒷문을 지켰다.
물론 이날 스위스가 1차전에 비해 덜 공격적인 모습을 보인 것도 사실이지만 신소정의 선방은 대단했다. 몸을 날리는 것 뿐만 아니라 수비진에게 포지션으 알려주면서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결기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남북 단일팀의 패배였다. 또 달라지지 않은 것이 있었다. 바로 신소정의 맹활약이다. 그의 활약을 바탕으로남북 단일팀은 점수차를 좁혔다. 비록 패배였지만 신소정은 이날 2골 밖에 내주지 않았다.
이날 신소정은 51개의 슈팅을 얻어 맞었다. 하지만 단 2개만 자신의 뒤를 통과하는 것을 허락했다. 신소정이 남북 단일팀서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일깨워 주는 순간이었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